헌법을 생각하는 변호사 모임

보도자료

제목 [김태호 임명동의안 오늘 표결] 與, 청와대 요청에 "김태호 사수"로 급선회(조선닷컴)
등록일 2010-08-27 조회수 2186

 

다음은 조선닷컴  http://www.chosun.com 에 있는


기사입니다.

-------------------------------------------------------------------------

정치
종합

[김태호 임명동의안 오늘 표결] 與, 청와대


요청에 "김태호 사수"로 급선회

 

  • 입력 : 2010.08.27 03:00 / 수정 : 2010.08.27 09:26

 

靑 "국정공백" 주장에 한나라, 표결 강행키로
홍준표·서병수 등은 "거짓말한 사람 사퇴해야"

김태호 총리 후보자에 대한 국회 본회의 표결을 하루 앞둔 26일 한나라당 지도부는 김 후보자에 대한 평가가 엇갈리면서도 "총리 임명동의안은 통과시킬 수밖에 없다"는 쪽으로 방향을 잡았다. 전날 청문회에서 김 후보자가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을 만난 시점에 대해 말을 바꾸면서 "문제가 있는 후보자를 방어하면 후폭풍이 몰려올 것"이란 반대 기류가 상당수 있었지만, 청와대 측에서 "총리 후보자를 교체할 경우 국정 공백이 장기화될 수 있다"며 통과시켜줄 것을 적극 요청하자 이를 받아들이기로 했다.

'김태호 후보자 지키기'에는 안상수 대표와 김무성 원내대표가 나섰다. 안 대표는 이날 오후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가진 뒤 "총리 인준을 위한 표결 처리를 해야 한다"며 "(야당이) 물리적으로 막는 것은 옳지 않다. 원래 내일 청문보고서를 처리키로 했으니 원칙적으로 자유투표를 해야 한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도 당 회의에서 "직무수행과 무관한 사소한 잘못까지 트집 잡는 야당은 국정 발목 잡기라는 비판을 면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중요한 것은 경제위기 극복과 서민경제 살리기, 남북관계 위기 해소 등을 위해 안정적인 내각이 필요하다는 점"이라고 했다.


하지만 김 후보자를 사퇴시켜야 한다는 당내 의견도 만만치 않았다. 홍준표 최고위원은 김 후보자를 겨냥해 "인사청문회가 '죄송 청문회', '거짓 청문회'였다"며 "이명박 정부의 하반기 국정운영이 '공정한 사회'인데, 거짓말을 한 분이 어떻게 국민을 대신하고 정부의 일을 수행할 수 있겠는가"라고 직설적으로 비판했다. 친박계 서병수 최고위원도 "국민이 이번 인사청문회 과정을 대단히 예리하게 지켜보고 있다"며 "법과 윤리에 둔감한 사람은 고위 공직을 담당할 자질과 능력이 없다"고 했다. 남경필 의원도 "후보자에게 중대한 위법 사실이 있다면 당이 입장을 분명하게 정해야 한다"고 했다.

이날 당 안팎에선 야당이 김 후보자를 통과시켜주면 한나라당이 '결정적 하자'가 있는 일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야당의 낙마 요구를 받아들이는 식의 여야 간 '빅딜설'이 돌기도 했다. 한 핵심 당직자는 "총리 후보자는 임명하는 대신 문제가 심각한 장관 후보자 중 1~2명을 민심 수습 차원에서 사퇴하도록 하는 쪽을 야당과 협상하자는 당내 분위기가 있다"고 전했다.

안 대표는 '빅딜설'과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그런 논의를 한 적이 없다"면서도 "여야 원내대표가 모든 것을 협상하기로 했다. 내일은 우선 총리 문제가 중요하다"고 여운을 남겼다.

[InfoGraphics] 이명박 3기 내각 인사청문회 인포그래픽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