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법을 생각하는 변호사 모임

보도자료

제목 남는가 떠나는가… 與野 '김태호 빅딜' 무산 (조선닷컴)
글쓴이 윤정호기자 등록일 2010-08-27
출처 조선닷컴 조회수 2134

다음은  조선닷컴  http://www.chosun.com 에 있는


기사입니다.

-------------------------------------------------------------------------------

정치
종합

남는가 떠나는가… 與野 '김태호 빅딜' 무산

 

  • 입력 : 2010.08.27 03:00 / 수정 : 2010.08.27 04:00

"장관 2명 철회할테니 총리 봐달라" "No"
오늘 임명동의안 표결

한나라당 김태호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국회 임명동의안을 야당이 처리해주면 장관·청장 후보자 가운데 1~2명은 내정을 철회할 수 있다고 민주당에 제의했으나 거부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한나라당은 27일 예정대로 김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 표결 절차를 시작하겠다고 밝혔고, 민주당을 포함한 야 5당이 결사 저지 방침이어서 정국이 급랭할 것으로 보인다.

한나라당 김무성, 민주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26일 김 후보자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과 임명동의안 표결 처리를 놓고 협의했으나 접점을 찾지 못했다. 한나라당은 여야 협상 과정에서 김 총리 후보자를 살려주면, 장관·청장 후보자 가운데 1~2명을 야당 뜻대로 하겠다는 뜻을 민주당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김 원내대표는 이에 대해 "말할 수 없다"고 했다.

민주당을 비롯한 야권은 27일 국무총리인사청문특위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부터 거부하는 한편 한나라당이 강행 처리해 국회 본회의에 올릴 경우 몸싸움도 불사한다는 방침을 정했다.

민주당은 총리·장관·청장 후보자 10명 가운데 이재오 특임·유정복 농림수산식품부·박재완 고용노동부 후보자만 통과시키고 나머지 7명에 대해서는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박지원 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는 "4+1, 즉 이명박 정부의 4대 필수 과목인 위장 전입, 부동산 투기, 세금 탈루, 병역 기피에 더해 논문 표절에 해당되는 후보자는 어떤 경우에도 반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여권은 여론 악화를 의식하면서도 김 후보자가 낙마할 경우 대안도 없고 이명박 정부 집권 후반기 구상 자체가 뒤흔들릴 것을 우려, 27일 본회의 표결 처리를 강행하기로 했다. 26일 오전까지만 해도 김 후보자에 대해 부정적 기류가 많았으나 청와대의 통과 의지가 워낙 강했던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