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법을 생각하는 변호사 모임

보도자료

제목 장광근 "한상렬 언행, 전대미문의 인간 말종" ( KONAS )
글쓴이 코나스이현오기자 등록일 2010-08-16
출처 KONAS 조회수 1657

다음은 KONAS  http://www.konas.net 에 있는 기사입니다.

-----------------------------------------------------------------------------

장광근 "한상렬 언행, 전대미문의 인간 말종"



프레스센터 한상렬 목사 대국민 규탄 성명 발표회에서


 

  장광근 한나라당(동대문 갑) 의원이 불법적으로 북한을 방문해 이명박 대통령에 대해 "천안함 희생자들의 살인 원흉"운운하며 비방 폄하하는 등 이적활동을 계속해오고 있는 한상렬(한국진보연대 상임고문)목사에 대해 격한 어조로 성토했다.

 

 

 장 의원은 13일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국가정체성협의회(의장 박창달, 전 국회의원)주최 '한상렬 목사 방북활동에 대한 대국민 규탄 성명 발표회'에 연사로 참석해서 한 규탄사를 통해 한 목사를 "전대미문의 인간 말종"으로 표현했다.

 

 ▲ 장광근 한나라당 의원이 국정협 주최 한상렬 목사 규탄 대국민 성명 발표회에서 규탄사를 하고 있다. ⓒkonas.net


  장 의원은 이 날 발언 서두에 한나라당을 지탄하는 보수우익의 목소리를 의식한 듯 "국가 위기마다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지켜온 애국시민은 복장이 터지는 울분을 토해내고 있다"며 "정치권은 요즘 야단맞기 바쁘고, 정부·여당의 모습이 국민이 기대하는 만큼 단호하게 정체성을 지키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느냐에 대해 오해되고 있다"면서 "제한된 상황 내에서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고 있는 점에 대해 죄송한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 숙였다.

 

 

 장 의원은 어느 정부나 다 완벽할 수는 없다면서 "질책과 비판은 개혁이라는 포장으로 나오기도, 진보라는 이름으로 나올 수도 있다"며 "'보수는 옳고 진보는 아니다'는 이분법으로 접근해서도 안되지만 나라를 팔고 김정일에 나라를 넘기겠다는 친북종북은 망국의 길이며, 한상렬의 전대미문의 인간말종 같은 언동과 행태는 보수단체 시각 뿐 아니라 국민 모두가 분노하고 현정부에서도 용납해서는 안 된다는 공감대가 형성하고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 목사의 판문점으로의 입국과 관련해 "한상렬이 불법행위를 하고 개선장군 마냥 입국한다고 구속을 촉구하는 구호도 잘 못이다. 당연히 법적으로 해야한다. 안 한다고 하면 (정부도)잘못이다. 정부도 그러리라 본다"고 구속처벌의 당연성을 강조했다.

 

 

 장 의원은 한 목사가 상임고문으로 있는 한국진보연대에 대해서도, 맥아더 장군 동상 철거 운동을 비롯해 주한미군의 평택이전 반대 등 국익에 반하는 행동에 앞장 선 사실을 열거하고는 "이번에 국가 전체 기강을 흔들고 하는 사태에 단호하게 대처할 것"이라며 "분노와 함께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기강을 흔드는 것을 국민이 단호하게 보여주어야 한다"고 목청을 높였다.

 

 

 이어 "한상렬은 광복절 날 개선장군처럼 오거나 처절하게 피 흘리는 모습 등 여러 가지 상황을 내세울 것"이라며 말하고 "공산주의자들이 상투적으로 하는 통일전선전술로 나올 것이다"고 했다.

 

 

 또 "일부 진보 친북 단체나 언론이 이를 옹호하면서 이념 대결의 장으로 나서기도 할 것이다"고 내다보기도 했다.

 

 

 장 의원은 끝으로 "한상렬의 망국행위는 국민 모두가 분노하고 있으며, 이념대결 하는 싸움에는 국민이 말려들지 않을 것이다. 이런 이념싸움의 장이 펼쳐지지 않도록 해주어야한다"며 "정치권에서도 단호하게 대처해서 대한민국 수호에 빈틈없이 임하겠다"고 약속했다.(konas)

 

 

코나스 이현오 기자(holeekva@hanmail.net)



written by. 이현오
2010.08.13 17:14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