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법을 생각하는 변호사 모임

보도자료

제목 이대통령 “태극전사들, 최고 반가운 손님” (동아닷컴)
글쓴이 동아닷컴 등록일 2010-07-08
출처 동아닷컴 조회수 1090

다음은 동아닷컴  http://www.donga.com

------------------------------------------------------------------------------------

이대통령 “태극전사들, 최고 반가운 손님”
입력 | 2010-07-06 16:18:19

 



월드컵 선수들 격려하는 이 대통령
이명박 대통령이 6일 낮 청와대에서 열린 남아공 월드컵 축구대표팀 선수단 초청 오찬에서 박지성, 이운재, 김남일 등 선수들과 악수를 하며 격려하고 있다.연합뉴스
photolink
"마지막 장면을 보면서 소름이
 
돋았다."

이명박 대통령은 6일 2010 남아공 월드컵에서 16강 진출의 쾌거를 이뤄낸 축구대표팀의 경기 화면을 다시 보고 당시를 떠올리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허정무 감독을 비롯해 박지성 박주영 이청용 기성용 이영표 차두리 등 선수단과 대한축구협회 관계자, 지원요원 등 70여명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 했다.

이 대통령은 "정말 올해 최고 반가운 손님이 청와대를 방문했다"면서 대표단을 반갑게 맞이했다.

그는 또 이동국 차두리 선수의 부상치료 경과를 일일이 물어봤으며, 원래 한식이었던 오찬 메뉴를 "그동안 많이 먹었을 테니 중식으로 바꾸라"고 직접 지시하는 등 선수단 대접에 세심한 배려를 했다는 후문이다.

이 대통령은 선수들과 얘기를 나누며 한국-우루과이전이 마침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참석차 순방 중에 열려 혹시 경기를 못 볼까 노심초사했던 때를 소개하기도 했다.

그는 "토론토에 가서 못 볼 줄 알았더니 숙소에 들어가니까 경기가 시작하더라. (경기를 관전하라고) 비행기가 속도를 좀 더 냈는지 1시간 이상 일찍 도착하는 바람에 경기를 봤다"며 웃음을 지었다.


부부젤라 불어보는 이 대통령
이명박 대통령이 6일 낮 청와대에서 열린 남아공 월드컵 축구대표팀 초청 오찬에서 이운재 선수가 선물한 월드컵 응원도구 부부젤라를 불어보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면서 박주영 선수의 자책골을 위로한 뒤 "우루과이전에서 박 선수의 골이 골대 맞고 들어갔으면 이겼을 텐데…"라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이 대통령은 또 "북한도 잘 해 주었으면 했는데 중간에 7대0으로 졌다"면서 "너무 차이가 나니까 마음이 아팠다"고 말했다.

또 이 대통령이 몇몇 해외파 선수들의 소속 팀을 일일이 거명한 데 대해 박주영이 이영표에 귀엣말로 "다 외워서 나오셨나 보다"라고 하자, 이를 들은 이 대통령이 "원래 축구에 관심이 많다"고 해 웃음이 터져 나왔다.

이어 박지성이 "다음 월드컵에서는 33살이어서 기량을 발휘하기 어려울 것 같다"고 하자 김윤옥 여사는 "지금 이영표 선수도 33살인데 펄펄 뛰고 있다"면서 은퇴를 만류하기도 했다.

이에 이영표는 "지금이 세 번째 월드컵이었는데 가장 행복하다"면서 "다음 월드컵에는 저를 안 뽑아 줄 것 같아 (다음 월드컵이 열리는) 브라질의 관중석에 가서 편히 경기를 보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 대통령은 "오는 2022년에는 한국에서 월드컵을 유치해 보려고 한다"면서 "이번에 성적이 좋았기 때문에 우리나라에서 개최하는 것에 도움이 되지 않겠나 싶다"고 기대했다.

선수들로부터 이번 월드컵에서 응원도구로 유명세를 탄 부부젤라를 선물 받은 이 대통령은 직접 불어보고 소리가 나지 않자 "다들 잘 하던데…"라며 웃음을 짓기도 했다.

인터넷 뉴스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