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법을 생각하는 변호사 모임

보도자료

제목 '3억원 수수 시인' 한명숙 측근 검찰 출두 (조선닷컴 -뉴시스 )
글쓴이 뉴시스 등록일 2010-06-28
출처 조선닷컴 -뉴시스 조회수 1036

 

다음은 조선닷컴  http://www.chosun.com 에 있는


기사입니다.

-------------------------------------------------------------------------------------

 

'3억원 수수 시인' 한명숙 측근 검찰 출두

 

  • 뉴시스
  • 입력 : 2010.06.25 10:52

 

불법정치자금 수수의혹을 받고 있는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측근 김모씨(여)가 25일 검찰에 출두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검사 김기동)는 이날 오전 10시 H건설시행사 전 대표 한모씨로부터 3억원을 수수한 의혹을 받고 있는 측근 김씨를 참고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를 진행했다.

김씨는 최근 변호인단과의 수사 대책회의 과정에서 "2007년 대통령 선거 경선을 앞두고 한씨로부터 직접 3억원을 받았지만 한 전 총리는 이 사실을 모른다"며 건설업자 한씨로부터 3억원을 빌려 2억원을 돌려준 사실을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검찰은 김씨의 주장의 사실관계 확인에 집중하면서, 한씨가 불법 정치자금 9억여원을 한 전 총리에게 건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검찰은 그동안 축적한 한씨 진술과 계좌추적 자료 등을 바탕으로 김씨를 조사한 뒤 일부 범죄 혐의가 확인될 경우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검찰은 김씨가 출두함에 따라 김씨를 통해 사건의 전모를 대략적으로 확인한 뒤 지난 두달 동안 축적한 수사자료를 바탕으로 한 전 총리의 소환 혹은 강제구인없이 불구속 기소하는 방안을 신중히 검토 중이다.

그동안 검찰은 사건의 마무리 과정인 '한 전 총리 소환'을 위해 그동안 한씨로부터 9억원 수수 과정을 재연시키는 등 혐의 입증을 위해 치밀한 준비를 해왔다.

특히 한씨로부터 "2007년 한 전 총리가 살고 있는 아파트 공원 앞에서 현금 3억원을 두차례에 나눠서 건넸고, 현금과 수표가 포함된 나머지 3억원은 한 전 총리 집을 직접 찾아가 건넸다"는 진술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한씨의 운전기사, 한 전 총리 지구당 관계자 등의 진술도 확보, 혐의 입증에 만전을 기해왔다.

검찰 관계자는 "아직 수사가 진행 중인 상황이라 결론을 언제 어떻게 낼지 정확히 예상하기 어렵다"고 밝혔지만, 법조계 안팎에서는 이르면 내주 후반께 한 전 총리의 불법 정치자금 의혹 수사가 종결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편 검찰은 이날 오전 한 전 총리에게도 출두해 줄 것을 요청했지만, 한 전 총리 측은 "불순한 의도를 가진 검찰 수사에 응할 아무런 이유가 없다"며 소환을 거부한 상태다.

한씨로부터 받은 불법 정치자금 중 1억원을 전세자금으로 사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한 전 총리 동생도 검찰의 소환요청에 불응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