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법을 생각하는 변호사 모임

보도자료

제목 경위는 참여연대 “실무진이 발송 결정… 일상적 행위”(동아닷컴
글쓴이 박재명기자 등록일 2010-06-15
출처 동아닷컴 조회수 1722

 다음은 동아닷컴  http://www.donga.com 에 있는


기사입니다.

-----------------------------------------------------------

  분야 : 홈 2010.6.15(화) 03 편집 폰트 선택 :

 

경위는 참여연대 “실무진이 발송 결정…

일상적 행위”

 

 

참여연대는 14일 유엔 안보리 이사국에 보낸 천안함 관련 서한 문제가 불거지자 “리포트 발송은 통상적인 차원”이라고 해명하면서도 발송 경위에 대해서는 명확히 공개하지 않고 있다. 참여연대는 비정부기구(NGO) 차원에서 국제기구에 관련 보고서를 보내는 것은 일상적인 행위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국제기구가 아닌 미국 중국 러시아 일본 등 6자회담 당사국의 주한 대사관에까지 같은 내용의 문서를 보낸 것은 NGO 차원을 넘은 행동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 발송 주체는 ‘참여연대’



이번 서한 발송 주체는 ‘참여연대’다. 14일 오전 일부 언론에서 ‘관련 리포트 작성을 담당한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가 전체 회의 없이 서한을 발송했다’는 보도가 나오자 참여연대 측은 즉각 “사실이 아니다”라며 부인하고 나섰다.



정현백 참여연대 공동대표는 14일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이번 천안함 이슈리포트는 ‘참여연대’의 이름으로 발송된 것”이라며 “참여연대 차원의 합의가 이뤄져 보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그는 “전체 회의를 통해 e메일 발송을 결정했느냐”는 질문에는 “내가 대답할 사항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참여연대에서 외교안보를 담당하는 평화군축센터의 구갑우 소장(북한대학원대 교수)은 이날 오전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서한 발송과 관련해 아무것도 모른다. 알아본 후 통화하자”고 말했다. 하지만 오후에는 “관련 서한은 참여연대의 상임집행위원회 차원의 결정을 통해 발송된 것”이라며 “지난주에 평화군축센터 차원에서도 내부 논의가 있었다”고 말했다. 참여연대 측은 발송 주체가 계속 문제되자 “총회를 거쳐 결정한 사항은 아니지만 실무진과 실행위원이 논의를 거쳐 결정한 것”이라고 밝혔다.



○ 안보리에 보낸 리포트 내용은?



참여연대가 보낸 천안함 이슈리포트는 지난달 20일 천안함 민군 합동조사단이 조사결과를 발표한 직후인 25일 조사의 문제점과 의혹을 정리해 만든 것이다. 이 리포트에서 참여연대는 △물기둥에 대한 설명 설득력 없다 △생존자와 사망자의 부상 정도가 어뢰 폭발에 합당한가 △절단면에 폭발 흔적이 없다 등 8가지 의문점과 △군의 천안함 폭침사건 초기 정보 통제 △알려지지 않은 해외조사단의 역할 등 6가지 문제점을 제시했다. 현재까지 인터넷에 오른 ‘천안함 음모론’의 내용과 크게 다르지 않은 수준으로 의혹을 제기하는 수준이다. 예를 들어 폭침이었다면 생존자와 사망자 모두 화상이나 장기파열 등의 부상을 당했어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에 대해 해군 관계자는 “이미 합조단 차원에서 과학적으로 해명이 끝난 사안”이라며 “동일한 문제에 대해 수차례 설명했는데 안보리에 서한까지 보낸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박재명 기자 jmpark@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