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법을 생각하는 변호사 모임

보도자료

제목 MB “靑-내각 시스템과 진용 효율적 개편” (동아닷컴)
글쓴이 동아닷컴 등록일 2010-06-14
출처 동아닷컴 조회수 1423

다음은 동아닷컴  http://www.donga.com 에 있는


기사입니다.

----------------------------------------------------------------------------

  분야 : 홈 2010.6.14(월) 08:03 편집 폰트 선택 :

 

 

MB “靑-내각 시스템과 진용 효율적 개편”

 

 

 



 이명박 대통령이 11일 오후 청와대에서 제7차 미래기획위원회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명박 대통령은 14일 세종시 수정 논란과 관련해 "이제는 국회에서 결정해줄 것을 요청한다"며 "관련법안은 이미 3월에 제출되어 있으므로 국회가 이번 회기에 표결처리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TV와 라디오로 생방송된 제42차 라디오·인터넷 연설을 통해 이같이 말하고 "국론분열이 지속되고 지역적, 정치적 균열이 심화되는 것을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세종시 문제는 다시 한번 강조하지만 정권의 정치적 이해관계를 따지지 않고 국가 백년대계를 생각해서, 그리고 지역발전을 위해서 더 좋은 방향으로 수정을 추진한 것이다. 지금도 그런 확신을 가지고 있다"며 "정부는 국회가 표결로 내린 결정을 존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또 4대강 사업에 대해서는 "더 많이 토론하고 더 많은 의견을 수렴할 것"이라며 "4대강 수계에 있는 지방자치단체들의 의견도 다시 한번 수렴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정부의 소통과 설득 노력이 부족하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겸허히 받아들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4대강 사업은 미래를 위한 투자이지만 먼 훗날이 아니라 바로 몇 년 뒤면 그 성과를 볼 수 있는 사업"이라면서 "경부고속도로에서 인천국제공항과 고속철도에 이르기까지 국책사업은 그때마다 많은 반대에 부딪혀 어려움을 겪었다. 바로 그 사업들이 대한민국 발전의 견인차가 됐다. 4대강 사업도 그렇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와 함께 "청와대와 내각의 시스템을 더 효율적으로 개편하는 한편 그에 맞는 진용도 갖추겠다"고 말하고 "정책의 우선 순위도 재점검하겠다. 당정 및 국회와의 관계를 원만하고 생산적으로 이끌 수 있는 방법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젊은 세대와의 소통을 강화하기 위한 방법도 새롭게 찾아볼 것"이라며 "여야를 떠나 이번에 당선된 지방자치단체장들과 지역발전과 국가발전을 위해 협력할 방안도 강구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대통령은 또 "선진화를 위한 국정은 흔들림없이 일관되게 추진돼야 한다"며 "대한민국이 추구해야 할 가치와 정체성, 비전에 입각한 국정기조는 확고하게 유지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역사의 큰 흐름에서 대한민국은 지금 바른 길로 가고 있다"며 "정치적 갈등이 있고, 여러가지 사회적 문제들이 표출되고 있지만 대한민국은 선진화를 향해 뚜벅뚜벅 앞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마침 8월 25일이면 제 임기의 반을 지나게 된다"며 "제 자신 후반기 국정을 어떻게 운영할 것인가에 대해 큰 틀의 고민을 거듭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저는 '따뜻한 국정'의 필요성을 더욱 절감하고 있다"며 "본격적인 경제회복기를 맞아 친서민 중도실용 정책의 실효성을 높이는데 힘을 모으고자 한다"고 역설했다.



이 대통령은 "금년 하반기쯤 되면 자영업자와 서민 중산층도 경기회복을 체감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대통령은 6·2 지방선거 결과에 대해서는 "국정을 책임지고 있는 대통령으로서 이번 선거를 통해 표출된 민심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앞으로도 국민들이 원하는 변화의 목소리를 더 귀담아듣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저를 포함해 청와대와 정부 모두가 자기 성찰의 바탕 위에 변화를 두려워하지 말고 과감히 변화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지금이 여당도 변화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시대를 주도하고 젊고 활력있는 정당으로 변모하도록 지혜와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대통령은 "천안함 군사도발을 계기로 우리가 힘을 모아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의 잘못에 단호히 대응하고 안보태세를 확고히 구축하지 않는다면 제2, 제3의 천안함 도발은 언제든 일어날 수 있다. 안보만은 정쟁의 대상이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사태를 통해 나타난 군의 여러 문제도 이번 기회에 바로잡겠다"며 "책임질 일을 한 사람은 책임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인터넷뉴스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