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확대기사 축소

평화조약은 노무현과 김정일의 합의의 범위 밖에 있다. (Real Clear Politics)[영문도]
RealClearPoli   
 다음은 미국의 Real Clear Politics의 홈페이지

http://www.realclearpolitics.com에 있는 것임.

이 글 뒤에 영문도 올릴 것임.

이 기사중에 아래와 같은 부분이 있다.

< 중요한 점은 당시 남한의 대통령인 강경한 이승만은 휴전협정을 조인하지 않았기 때문에(이 승 만 대통령은 휴전을 반대하였음), 남한은 휴전협정의 당사자가 아니다. 그러므로 평화조약을 만들 수 있는 것은 북한 사람들, 중국 사람들 그리고 미국과 유엔(U.N.)이고,

평화조약은 노무현과 김정일의 합의의 범위 밖에 있다. >

---------------------------------------
북한의 실적(감행한 못된 짓들)이 희망을 경감한다.


리차드 할로란 (By Richard Halloran)

번역 고 문 승 (헌변의 명예 회원)

이번 주에 평양과 중국으로부터 좋은 환희의 구름들이 소용돌이 치고, 아마, 틀림없이 핵무기들로부터 자유로운 한반도에 평화가 다가오고 있다는 희망을 다시 한 번 주었다.

이러한 낙관 가운데서 그렇게 말하는 것은 인색한 것인지 모르나 과거 60 년 동안 북한과의 교섭의 역사는 회의(懷疑)의 경험을 정당화하고 있다. 북한과의 교섭의 길은 북한 사람들의 사기(詐欺-deception ), 거짓말(lies), 깨어진 약속들(broken promises), 암살(暗殺 - assassinations )들, 기도되었던 암살들(attempted assassinations), 납치(拉致 - kidnappings)들, 다른 폭력(other violence) 그리고 적지 않은 호전적인 공갈(belligerent bluster)로 뒤 덮여있다.

평양에서 남한의 노무현 대통령과 북한의 국방위원장을 하고 있는 김정일 사이의 정상 회담은 민족의 번영과 통일의 새로운 시대를 선언하는 합의를 이루었다.

베이징에서 6자 회담의 중국, 남한, 북한, 일본, 러시아, 그리고 미국의 대표들은 행동들에 대한 컨센서스(consensus -의견의 일치. 합의)를 이루었는데 “그 합의의 목적은 평화적인 방법으로 한반도의 증명할 수 있는 비핵화(非核化)”이다.

외교적인 선언들은 때로는 언급되지 않았던 것이 언급되었던 보다 더욱 중요할 수 있다.

예컨대 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한반도에서 핵문제에 대한 해결방안을 찾기(탐색하기)위하여 공동노력을 할 것이라고 말하였다. “핵 문제”는 북한이 1년 전에 핵폭탄을 실험하였던 시점까지 핵무기(핵폭탄들)들을 획득하려고 추진하여왔다는 것이다.

김 위원장과 노 대통령은 6자 회담에서 다른 5개의 나라들에 의해서 요구되었던 북한이 핵무기들을 포기하는 것과 북한의 핵 시설들을 폐쇄하는 것에 대하여 아무런 말도 하지 않았다.

더구나 중국의 외교부와 미국의 국무부가 각각 베이징에서 협상결과에 대하여 성명들을 발표하였다. 베이징에서 북한 사람들은 가끔 그들의 습관이었던 것처럼 아무런 말도 하지 않았고, 그들이 과거 했던 것처럼 합의된 것에 대한 그들 자신의 해석을(제멋대로) 발표하였다.
더구나 국무부의 “간략한 보고서”는 영변의 핵 설비(원자로)를 폐쇄하는 행동들은 DPRK(북한에 대한 고유한 이름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가 무기 수준의 플루토늄을 생산할 수 있는 북한의 능력을 재구성하는 의미있는 시간과 노력을 소비하도록 확보하여야 한다고 말하는 이상한 조항을 포함하고 있다.

그것은 마치 미국이 워싱턴이 일찍이 주장했던 영변의 핵발전소의 폐쇄를 회복 불능하게 하는 것을 포기한 것처럼 들렸고, 만일에 북한 사람들이 핵무기들을 만들 수 있는 그들의 능력을 재건하기를 원한다면, 북한 사람들이 빠져나갈 수 있는 구멍을 남겨두었다.

다른 문제로 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그들은 현존하는 휴전체제에 종결(종지부)을 짓고 항구적인 평화체제를 이룰 필요가 있다고 합의했다.

여기에서 역사에 대한 살펴봄이 필요하다. 1950 --53의 한국전쟁의 끝에 북한, 중국, 그리고 미국이 지휘한 국제연합(U.N.) 사령부는 평화조약이 아닌 휴전(휴전협정)을 조인하였다. 법률적으로 한국전쟁은 아직도 계속 중이다.

중요한 점은 당시 남한의 대통령인 강경한 이승만은 휴전협정을 조인하지 않았기 때문에(이 승 만 대통령은 휴전을 반대하였음), 남한은 휴전협정의 당사자가 아니다. 그러므로 평화조약을 만들 수 있는 것은 북한 사람들, 중국 사람들 그리고 미국과 유엔(U.N.)이고, 평화조약은 노무현과 김정일의 합의의 범위 밖에 있다.

(노무현과 김정일의) 정상선언은 만일 그것이 슬픈(비극적인) 것이 아니라면 웃음걸일 수 있는 성명을 포함했다.(포함하고 있다.) 그것(남북 정상의 선언)은 북한과 남한이 “인도주의적 협조(humanitarian cooperation)" 속에서 추진해 갈 것을 합의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김정일 정권은 세계에서 가장 포학한(압제적인) 정권들 가운데 하나이다.

김정일 정권이 경제를 매우 잘못 관리해서 특히 농업을 (잘못 관리해서) 1 백만 명에서 2 백만 명의 북한 사람들이 최근 몇 년 사이에 굶어 죽었으며, 구제(救濟)하려는 외부의 노력들을 방해해왔다.

첨가해서 20 만 명으로 평가되는 북한 사람들이 정치범으로 구속되어 있다.

워싱턴에서 북한의 인권을 위한 미국위원회의 경험있는 한국전문가이며 행정 국장인 피터 벡(Peter Beck)은 평양의 폭넓은 정치범들에 대한 비인간적인 수용소 체계를 지적해왔고, 북한 사람들이 굶주리고 있는 때에 다른 목적을 위해서 식량 원조를 재배정한 것을(다른 곳에 사용한 것을) 지적하여왔다.

리차드 할로란 (Richard Hallorane)은 호놀룰루에 있는 자유기고가( free lance writer)이며, 10년 동안 뉴욕타임스의 군사문제 담당 기자였다.

이 번역문에 대한 의견은 chungwon38@hanmail.net 으로

-----------------------------------------------------------

N. Korea's Track Record Tempers Hope (Real Clear Politics)


RichardHalloran

다음은 미국의 Real Clear Politics의 홈페이지

http://www.realcleapolitics.com 에 있는 글임.
----------------------------------------------
Return to the Article

October 08, 2007

N. Korea's Track Record Tempers Hope


By Richard Halloran

Clouds of good cheer billowed out from Pyongyang and Beijing this week, giving rise once again to the hope that maybe, just maybe, peace is at hand on a Korean peninsula freed of nuclear arms.

Amid this optimism, it may be curmudgeonly to say so but the history of dealing with North Korea over six decades justifies a dose of skepticism. That path is strewn with North Korean deception, lies, broken promises, assassinations and attempted assassinations, kidnappings, other violence, and no small amount of belligerent bluster.

In Pyongyang, a summit meeting between President Roh Moo-hyun of South Korea and Kim Jong Il, who was billed as chairman of the North Korean National Defense Commission, produced an agreement declaring "a new era of national prosperity and unification."

In Beijing, representatives of China, South Korea, North Korea, Japan, Russia and the United States in the Six Party Talks produced a consensus on actions, "the goal of which is the verifiabl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in a peaceful manner."

Diplomatic declarations often suggest that what was not said could be even more significant than what was said.

President Roh and Chairman Kim said, for instance, they would make "joint efforts" to find a solution to the nuclear problem on the Korean peninsula." The "nuclear problem" is that North Korea has pushed ahead with acquiring nuclear weapons to the point of having tested a nuclear device a year ago.

Chairman Kim and President Roh said nothing about North Korea giving up its nuclear weapons or shutting down its nuclear facilities as demanded by the other five nations in the talks.

Moreover, the Foreign Ministry of China and the State Department of the U.S. each released statements on the outcome of the four days of negotiations in Beijing. The North Koreans in Beijing, as has often been their practice, said nothing, which left them open to issue their own interpretation of what was agreed, as they have in the past.

Further, the State Department's "fact sheet" included a curious provision, saying that actions to shut down the North Korean nuclear plant at Yongbyon were "to ensure that the DPRK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 the proper name for North Korea) would have to expend significant time and effort to reconstitute its ability to produce weapons-grade plutonium."

That sounded as if the U.S. had given up on making the shutdown of Yongbyon "irreversible," as Washington once demanded, and left a hole through which the North Koreans could slip if they sought to rebuild their capacity for making nuclear arms.

On another issue, President Roh and Chairman Kim agreed they needed to "put an end to the existing armistice mechanism and build a lasting peace mechanism."

A touch of history is required here. At the end of the Korean War of 1950-53, North Korea, China and the United Nations Command led by the U.S. signed an armistice, not a peace treaty. Technically, the Korean War is still going on.

More to the point, South Korea is not a party to the armistice because the formidable Syngman Rhee, then president of South Korea, refused to sign it. It is therefore up to the North Koreans, Chinese and U.N./U.S. to work out a peace treaty, which was left out of the Roh-Kim agreement.

President Roh pressed President Bush, when they met in Washington last month, to state clearly that the U.S. would negotiate a Korean peace treaty. Bush demurred: "We look forward to the day when we can end the Korean War. That will end -- will happen -- when Kim Jong Il verifiably gets rid of his weapons programs and his weapons."

The summit declaration included a statement that would be laughable if it were not so sad. It said that North Korea and South Korea agreed to push ahead in "humanitarian cooperation." Yet Kim Jong Il's regime is surely among the most oppressive in the world.

Between 1 million and 2 million North Koreans have died of starvation in recent years because the Kim government has so mismanaged the economy, particularly agriculture, and has hampered outside efforts at relief. In addition, an estimated 200,000 North Koreans are held as political prisoners.

Peter Beck, an experienced Korea hand and executive director in Washington of the U.S. Committee for Human Rights in North Korea, has pointed to Pyongyang's "vast and inhumane gulag system for political prisoners" and its redirection "of food aid for other purposes while its people go hungry."


Richard Halloran, a free lance writer in Honolulu, was a military correspondent for The New York Times for ten years.

He can be reached at oranhall@hawaii.rr.com
Page Printed from: http://www.realclearpolitics.com/articles/2007/10/n_koreas_track_record_tempers.html at October 09, 2007 - 08:02:33 PM CDT







[ 2007-10-10, 23:36 ] 조회수 : 1542
출처 : Real Clear Poli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