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확대기사 축소

시리아(Syria)에 대한 이스라엘의 공격에 관련이 있는 북한 선박 ((Telegraph))
Telegraph   
 
다음은 Telegraph http://www.telegraph.co.uk

에 있는 기사를 번역한 것임.

영문 기사는 이 기사 뒤에 있음
-------------------------------------------------------------------

시리아(Syria)에 대한 이스라엘의 공격에 관련이 있는 북한 선박

예루살렘에서 팀 버처에 의해서

By Tim Butcher in Jerusalem

번역 고 문 승 (헌변 명예회원)

2007년 9월 18일


타터스(타르토오스 - Tartous) 시리아 항구에서 알 수 없는 짐을 내리기(부리기) 전(前)에 남한의 선박으로 다시 깃발을 단 (태극기로 깃발을 바꾼) 의심스러운 북한의 화물선은 시리아에 대한 이스라엘의 최근의 공중 폭격을 조사하는 오늘의 노력들의 중심에 있다.

이스라엘의 인터넷 통계자료 분석가 로넌 솔로몬(Ronen Solomon)은 1700 톤 화물선 알 하메드(Al Hamed)에 대한 흔적(자취)을 발견했는데, 이 화물선은 그 선박이 시리아의 관리들이 9월3일에 시멘트라고 분류했던 화물을 내리기(부리기) 시작한 것을 보였다.

이것은 이스라엘 제트기들(jets)이 시리아의 북동쪽 사막에 있는 사이트(site 기지, 장소)를 공격했는데, 이라크와 시리아의 국경으로부터 멀지 않은 곳에 있는 장소였다.

지중해에서 시리아의 주요한 항구들의 하나인 타터스(타르토오스-Tartous)를 떠난 이후, 그 선박의 자취는 사라져버렸고, 서방(측)의 정보기관들의 그 선박을 추적하고 있는지 모른다.

“공격에 관한 시리아로부터의 첫 번째 보도들 이후에 나는 의심하게 되었고, 그래서 나는 그 사건(폭격)에 앞선 날들에 시리아의 항구들에서 있었던 모든 통행(왕래)을 추적했다”고 솔로몬(Solomon)씨는 말했다.

"다섯 개의 선박들이 있었으나 흥미로운 것은 북한과 관계를 가진 하나는 알 하메드(the Al Hamed)였다."
그(Solomon은)는 그 선박은 지중해에 정규적으로 방문하는 선박이 아니고, 그 선박은 지난 6월에 수에즈 운하를 통해서 왔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서 다른 항해 데이터베이스(database)들을 참조하였다고 말하였다.

그 선박은 수에즈 운하 통행을 위해서 남한의 선박으로 등록을 했었으나 솔로몬(Solomon)씨는 이것은 북한 선박들이 북한에 대한 국제적인 속박들을 피하기 위하여 추구하는 전형적인 절차였다.

기록들(인터넛 정보들)은 그 선박은 바다로 가기 전에 7월 28일에
타터스(타르토우스 - Tartous) 항에 정박했었고, 9월 3일에 항구로 돌아 온 것을 (기록들은)보여주었다. “그 이후 다른 흔적이 없으며, 만일 그 선박이 흑해(the Black Sea)에 갔었거나 혹은 지중해에 아직도 있거나 혹은 어떻든 나는 아는바 없다,”고 솔로몬(Solomon)씨는 말했다.

이스라엘은 그 작전에 대하여 어떤 자세한 것을 제공하지 않았다.

지난주에 미국의 관리들은 북한은 다소의 북한의 핵 기술과 장비를 시리아(Syria)에 수출하기를 추구해왔다고 암시했으나 이스라엘은 비밀정보를 받았으며 그래서 그들은 민감한 선박에 대하여 사전 공격으로 정리했다.

솔로몬(Solomon)씨는 알 하메드(the Al Hamed)는 아직 확인되지 않은 어떤 새로운 소유자에게 소유권이 변경된 몇 달 전까지는 어떤 북한 기업에 의하여 소유되어있었다고 말하였다.
-----------------------------------------------------

다음은 Telegraph http://www.telegraph.co.uk 에 있는 기사임


-------------------------------------------

N Korean ship 'linked to Israel's strike on Syria'

By Tim Butcher in Jerusalem


Last Updated: 2:31am BST 18/09/2007


A suspicious North Korean freighter that re-flagged itself as South Korean before off-loading an unknown cargo at the Syrian port of Tartous is at the centre of efforts today to investigate Israel's recent airstrike on Syria.


Israel has not given any details on the operation in Syria
An Israeli on-line data analyst, Ronen Solomon, found an internet trace for the 1,700-tonne cargo ship, Al Hamed, which showed the vessel started to off-load what Syrian officials categorised as "cement" on Sept 3.

This was three days before Israeli jets attacked a site in the north eastern desert of Syria, not far from its border with Iraq.

Since leaving Tartous, one of Syria's main ports on the Mediterranean, the ship's trace has disappeared and it is not known whether western intelligence agencies are tracking the vessel.

"I became suspicious after the first reports from Syria about the attack so I traced all traffic into Syrian ports in the days prior to the incident," Mr Solomon said.

advertisement
"There were five ships but the interesting one was the one with a connection to North Korea - the Al Hamed."

He said he cross-referred to other maritime databases to establish the ship was not a regular visitor to the Mediterranean but had come through the Suez Canal in late June.

It had registered itself for the Suez transit as a South Korean vessel but Mr Solomon said this was standard procedure for North Korean ships seeking to avoid international constraints on North Korea.

Records showed the vessel docked at Tartous on July 28 before going back to sea and then returning to the port on Sept 3. "Since then there is no trace so I have no idea if she has gone up into the Black Sea or is still in the Mediterranean or whatever," Mr Solomon said.

Israel has not given any details on the operation.

Last week, US officials suggested that North Korea had sought to export some of its nuclear technology and equipment to Syria but the Israelis had been tipped off, so they arranged a pre-emptive strike on a sensitive shipment.

Mr Solomon said the Al Hamed was owned by a North Korean business until a few months ago when ownership changed hands to an as yet unidentified new owner.



Information appearing on telegraph.co.uk is the copyright of Telegraph Media Group Limited and must not be reproduced in any medium without licence. For the full copyright statement see Copyright


[ 2007-09-24, 05:31 ] 조회수 : 1227
출처 : Tele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