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확대기사 축소

다음은 회원님에게 E-mail로 보내는 중요관심 기사 (6월 8일에)
헌변 
 
다음은 회원님에게 E-mail로 보내는 중요관심 기사 (6월 8일에)

-----------------------------------------------------------------



헌변은 한글 영문 일문의 국내·외 뉴스 칼럼 자료중 헌변이 소중하게 여기는 선생님께 참고에 供합니다.

다음은 조선닷컴 http://www.chusun.com 에 있는 기사입니다.

[강천석 칼럼] 세종시 접고 4대강 바꾸되 천안함 지키라

강천석·主筆
입력 : 2010.06.04 19:18 / 수정 : 2010.06.05 00:08

▲ 강천석·主筆

날벼락은 없다. 적란운(積亂雲)이란 구름이 머금은 씨앗이 자라 커져 터지는 게 벼락이다. 구름 없이는 벼락도 없다. 대통령과 여당이 6·2 지방선거 결과를 날벼락으로 여긴다면, 그건 하늘 한편에서 엉켜가던 심상찮은 민심(民心)의 구름을 놓쳤다고 실토(實吐)하는 것일 뿐이다.

민주당 정세균 대표는 6·2 지방선거 결과가 나오자마자 5개 항의 요구 조건을 내걸고 강력한 대여(對與) 투쟁을 선언했다. 야당 요구 사항 5가지 가운데 3가지에는 고개가 끄덕여진다. 첫째가 내각 총사퇴와 국정의 전면 쇄신이다. 사실은 야당이 요구할 필요도 없는 사항이다. 대통령은 입이 아니라 귀로 설득해야 한다고 그렇게 되풀이했건만 감감무소식이었다. 자기네 속사정에 귀만 기울여주어도 울분과 설움을 절반은 삭이고 절반은 녹이는 게 국민이라는 걸 깨닫지 못한 것이다. 그렇게 무시당한 작은 목소리들이 모이고 고여 이번의 벽력 소리를 만들었다. 이 소리에 시치미를 뗄 순 없다.

여성·인권·환경 문제에 상대적으로 더 늦게 눈 뜬 보수정당일수록 이 분야에 더 열심히 달려드는 게 세계의 흐름이다. 양성(兩性)평등의 개념, 인권의 범위, 환경보호의 정의(定義)를 좌파와 달리하는 차이가 있을 뿐이다. 보수정권인 프랑스 사르코지 내각의 여성장관 숫자나 육아·보육 정책은 좌파 정권보다 더 나갔으면 나갔지 덜한 게 없다. 미국에서 주요 환경법안을 더 많이 만들고 환경청이란 정부 기구를 설치하는 데 앞장섰던 것은 공화당 정권이었다. 젊은이 이마에 찍힌 백수(白手) 도장만큼 괴로운 형벌은 없다. 일자리가 바로 청춘의 인권이다. 그러나 이 나라 집권당은 이런 메뉴들을 몽땅 반대당 구장(球場)에 넘겨주고, 20대 30대가 투표장으로 몰린다는 소식만 들어도 벌벌 떠는 겁쟁이가 돼버렸다. 이래서는 오늘은 물론이고 내일도 없다.

야당의 둘째 요구 사항인 세종시 대안(代案) 철회 문제도 마찬가지다. 이 문제의 가장 가까운 당사자는 대전·충남·충북 사람들이다. 그들이 돌부처 돌아서듯 일제히 돌아서 버린 게 이번 선거 결과다. 이 정도가 됐으면 고집도 접을 때가 됐다. 본인들이 싫다는데 억지로 물을 마시게 하려 해선 안 된다. 야당의 셋째 요구 사항인 4대강 공사 중단 문제도 유연(柔軟)하게 대처할 일이다. 어느 동네 강줄기가 어떤지는 그 동네 사람이 가장 잘 아는 법이다. 그런데도 다른 동네 사람들이 남의 동네 강줄기에 대해서까지 이래라저래라 한 목소리를 내고 있는 건 정권이 아직도 팡파르(fanfare) 소리 요란했던 70년대식 '동시 착공·동시 준공'에 대한 미련을 떨치지 못한 탓이 크다. 배불뚝이 강바닥 양편으로 구정물 냄새 풍기는 물줄기가 흐르듯 고여 있는 작은 강 하나 먼저 골라 강다운 강으로 바꿔 그 동네 사람들에게 돌려줘보라. 사정이 금방 달라질 것이다.

문제는 민주당이 넷째와 다섯째 요구 사항으로 내민 대결적 대북정책의 전면 폐기와 천안함 사건에 대한 대국민 사과 및 군 책임자 문책(問責) 대목이다. 46명의 대한민국 장병 목숨을 앗아간 북한의 '북(北)' 자도 없다. 이 정권이 다시 벼락을 맞더라도 심지(心志)를 다져 먹을 대목이 여기다. 안보에도 여야(與野)가 있는 게 이 나라 현실이고 전쟁 중에도 당쟁(黨爭)은 그치지 않던 피가 우리 혈관(血管) 속을 흐르고 있다지만, 이건 아니다. 정부가 잘했다는 말이 아니다. 정부의 최대 사명은 나라의 안보를 튼튼히 하는 것이고 최고의 안보는 전쟁의 위협을 사전에 차단해 평화를 지키는 것이다. 시장바닥 깡패에게 자릿세 뜯기지 않게 버릇을 고쳐 놓겠다더니 되레 테러를 당한 꼴이다. '비핵(非核) 개방 3000'을 비롯한 이 정권의 대북정책이 무용지물(無用之物)이었다는 이야기이기도 하다. 정권의 실패다.

그러나 정치적 득실(得失) 계산이 급하더라도 일의 선후(先後)는 가려야 한다. 불난 제 집 앞에 서서 방화범(放火犯)은 쳐다보지도 않고 제 식구 향해 으름장 놓으며 삿대질만 해대서야 우습지 않은가. 이 나라 제1야당의 그 모습을 보고 울타리 밖 사람들이 뭐라 생각하겠는가. 10년 동안 나라를 책임졌던 집권세력의 흔적을 어디서 찾을 수 있겠는가. 불난 집이 이 지경인데 어느 누가 방화범을 잡는 데 힘을 보태려 하겠는가. 다시 가라앉는 천안함 뱃전에서 마흔여섯 젊은 장병들의 가슴이 얼마나 미어지겠는가를 떠올려만 봐도 알 일이다. 정치의 세계에선 어느 구름이 벼락의 씨앗을 머금고 있는지 모른다. 정권은 안보의 본분을 다하지 못한 책임을 통감(痛感)해야 할 때이고 야당은 가벼운 입의 무거운 과보(果報)를 두려워해야 할 때다.

다음은 The Wall Street Journal http://online.wsj.com 에 있는 기사입니다.

South Korea Opposition Party Gains Ground

By EVAN RAMSTAD

SEOUL—Opposition party candidates had a strong showing in local and provincial elections Wednesday, weakening the ability of President Lee Myung-bak and his ruling conservative Grand National Party to drive the country's political agenda.

The results kept with a long-standing pattern in Korean politics, in which minority parties gain ground in the local election that occurs partway through a presidential term. Mr. Lee reaches the mid-point of his five-year term in August.

In early results Thursday, opposition candidates won or were leading in seven of 16 major seats, either provincial governorships or big-city mayoral seats, while GNP candidates were leading in six.

Democratic Party candidates appeared on the verge of a sweep of the 25 seats of the Seoul City Council, ending the GNP's control of the council.

Seoul's incumbent GNP mayor Oh Se-hoon narrowly won re-election with a 26,000-vote edge, less than 1% of the 4 million votes cast, over Democratic Party candidate Han Myeong-sook, a former prime minister. Ms. Han hadn't conceded the race Thursday morning, however, and may seek a recount, local media reported.

South Korean voters often use the local election as a balance on ruling-party power. But political analysts and polls suggested that ruling-party candidates might fare better than usual this year because of wide support for the GNP's hard-line stance on North Korea, which grabbed the spotlight after the March attack on a South Korean warship, which Mr. Lee and investigators blamed on the North. Pyongyang has denied allegations it torpedoed the warship.

The election didn't affect the GNP's control of the National Assembly, but analysts say the strong showing of opposition parties in local races is likely to spur GNP lawmakers to moderate their agenda with an eye to retaining power in the 2012 election.

Write to Evan Ramstad at evan.ramstad@wsj.com

다음은 The Washington Post http://www.washingtonpost.com 에 있는 기사입니다.

S. Korea seeks U.N. measures against
N. Korea in warship sinking


By Craig Whitlock
Washington Post staff writer
Friday, June 4, 2010; 11:45 AM

▲ President of the Republic of Korea, Lee Myung-Bak, gestures as he delivers the keynote address at the Shangri-La Dialogue's Asia Security Summit in Singapore, Friday, June 4, 2010. (AP Photo/Carolyn Kaster, Pool) (Carolyn Kaster - AP)

SINGAPORE -- South Korea said Friday that it has asked the U.N. Security Council to take measures against North Korea for allegedly torpedoing a warship, prompting the United States to hold off a fresh display of military force in the region.

South Korean President Lee Myung-bak said his government had formally referred the matter to the Security Council but did not specify if it was seeking new sanctions against North Korea, or lesser measures.

"If we think that after a while North Korea's action will be condoned and that stability on the Korean peninsula will somehow be maintained, then we would be fooling ourselves because North Korea would once again resort back to attacking others," Lee told a gathering of Asian leaders at a security conference here.

The United States has been considering new joint military exercises with South Korea as a show of force in response to the March 26 sinking of the Cheonan, in which 46 sailors were killed. Seoul has accused Pyongyang of torpedoing the vessel, causing one of the worst security crises in the region since the Korean War.

▲ Defense Secretary Robert Gates, right, Korea's Minister of National Defense Kim Tae Young, shake hands before their bilateral meeting during the Shangri-La Dialogue's Asia Security Summit in Singapore, Friday, June 4, 2010. (AP Photo/Carolyn Kaster, Pool) (Carolyn Kaster - AP)

But Defense Secretary Robert M. Gates said Friday that U.S. and South Korean officials had decided to give diplomacy a chance first. "There's a desire to see what can be accomplished first at the U.N.," he told reporters after meeting in Singapore with South Korean Defense Minister Kim Tae Young. "What we do in terms of further exercises is still under consideration."

U.S. defense officials in Washington had said Wednesday that they were considering deploying an aircraft carrier, the George Washington, to the Yellow Sea as a warning to North Korea. In addition, Pentagon officials had previously said they were planning two major joint military exercises with South Korea to demonstrate solidarity against threats from Pyongyang.

En route to Singapore on Thursday, Gates told reporters that "some additional exercises are being discussed," but added that he was "not aware of a plan to send a carrier to the waters off of South Korea."

After meeting with his South Korean counterpart Friday, Gates said it was unclear exactly what course of action Seoul would ask the Security Council to take. "Whatever they choose to do with the U.N., they will have the full support of the United States," he said.

South Korea's options in the Security Council are limited without the backing of China, North Korea's strongest ally. Beijing is considered unlikely to agree to new sanctions against Pyongyang, and has already disappointed Seoul by declining to accept the results of an international investigation that held North Korea responsible for the sinking of the Cheonan.

▲ Defense Secretary Robert Gates, right, looks to Korea's Minister of National Defense Kim Tae Young, as they participate in a bilateral meeting during the Shangri-La Dialogue's Asia Security Summit in Singapore, Friday, June 4, 2010. (AP Photo/Carolyn Kaster, Pool) (Carolyn Kaster - AP)

The investigation -- led by South Korea and assisted by the United States, Australia, Sweden and Britain -- concluded two weeks ago that a North Korean mini-submarine fired a North Korean-made torpedo that sank the Cheonan. Evidence clearly showed, the investigation said, that the North Korean military plotted to attack the ship.

North Korea has denied responsibility and in turn accused Seoul and Washington of manufacturing the incident.

"Such outlandish assertions are laughable," Lee said in his speech in Singapore. "North Korea must admit its wrongdoing. It must pledge to never again engage in such reprehensible action."

North Korea as warned that "all-out war" could result if South Korea seeks to punish it for the torpedoing of the Cheonan. But Adm. Robert Willard, head of U.S. forces in the Pacific, told reporters in Singapore on Friday that there were no signs that North Korea was moving troops or preparing for hostilities.

"Right now we're not seeing indications that North Korea is intending the next provocation," Willard said. "But I think everyone in the region is watching North Korea very closely given their unpredictability."

다음은 http://english.yonhapnews.co.kr 에 있는 기사입니다.

Obama renews pledge to censure N. Korea over deadly ship sinking

SEOUL, June 3 (Yonhap) -- President Barack Obama said the United States will work with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o censure North Korea for sinking a South Korean warship and told Pyongyang that provocations will never earn the regime security and respect.

   "We will work with allies and partners to hold North Korea accountable, including at the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making it clear that security and respect for North Korea will never come through aggression, but only by upholding its obligations," Obama said in a video message Tuesday (Washington time) to a Korea Society meeting in New York.

▲ Data picture

South Korea has been preparing to ask the Council to take up the March 26 sinking of the warship Cheonan that killed 46 sailors. The United States, Seoul's No. 1 ally, which keeps 28,500 troops in South Korea to deter threats from the North, has been the biggest backer for the move.

   Obama denounced the sinking as an "unprovoked act of aggression by North Korea" and praised Seoul for showing what he called "extraordinary patience and self-restraint" in handling the incident.

   "You have shown the world what true strength and confidence looks like. And you have the full support of your friend and ally,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he said, according to the text of the message provided by the White House.

   Obama also said that the U.S. commitment to South Korea's defense and security "will never waver."

   The alliance between the two countries dates back to the 1950-53 Korean War during which U.S.-led U.N. forces fought alongside South Korea against invading troops from North Korea. The conflict ended in a truce, not a peace treaty, leaving the divided peninsula still technically at war.

   The North's sinking of the Cheonan was one of the deadliest incidents between the two sides since the war ended. Pyongyang has denied any involvement, but a multinational probe concluded with hard evidence that the North attacked the Cheonan with a torpedo.

   South Korea has taken a series of steps to punish the North, including cutting off trade with the impoverished neighbor. The United States is mulling its own measures to punish the North, officials said.

   "We reaffirm the enduring alliance between our countries -- an alliance rooted in shared sacrifice, common values, mutual interest and mutual respect; an alliance that is stronger than ever. And, as we have seen in recent weeks, our alliance is needed more than ever," Obama said in the message.

   Obama said South Korea will continue to play a leadership role i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as host of a November summit of the Group of 20 nations and the Nuclear Security Summit in 2012.

   "And every step of the way, our two nations will be guided by the same sense of solidarity and shared sacrifice that has defined us for 60 years," he said. "We go together. We go together in these difficult days. And we will continue to go together in the months and years to come."

   jschang@yna.co.kr
(END)

다음은 KONAS http://www.konas.net 에 있는 기사입니다.

'빨갱이'여서가 아니라 '한나라당이 재수 없다'며 야당을 택했다

한나라당을 찍지 않은 보수적 中年여성들과의 대화

1.
6·2지방선거에서 한나라당을 찍지 않은 「보수적인」 中年여성들과 대화했다. 그들은 한나라당을 腐敗(부패), 貪慾(탐욕), 驕慢(교만)의 이미지로 형상화했다. 야당후보들을 지지한 이유는 돈 많고, 잘 사는 한나라당 사람들에 대한 견제심리가 강했다. 자신이 선택한 야당후보들이 천안함 爆沈(폭침) 이후 집요하게 북한정권을 옹호해 온 사실에 대해선 대부분 알지 못했다.

2.
6·2지방선거는 한나라당의 無기력성과 無생물성의 귀결임을 다시 깨닫는다. 한나라당 관계자들은 야당세력의 법치 파괴, 안보 무시에 대해 제대로 된 비판을 한 적이 없었다. 野圈(야권)이 「죽기 아니면 살기로」 촛불亂動(난동)과 용산放火(방화)와 쌍용사태를 옹호하고, 국회농성을 벌이며 미디어법 통과를 저지할 때 한나라당은 한가한 성명 몇 줄 내는데 그쳤다. 천안함 爆沈 이후에도 남의 집 얘기 하듯 한 두 마디 내뱉는 수준이었다.

野圈(야권)은 목숨 걸고 싸우는데 與圈(여권)은 눈치나 살폈고, 많은 경우 진실은 거짓이 돼 왔다. 미국산 쇠고기는 독극물이 되었고, 용산진압은 살인진압이 되었으며, 천안함 爆沈(폭침)은 자작극이 되었다.

3.
많은 이들이 말하듯 한나라당은 상대적으로 부패하고 탐욕하고 교만했다. 이번 선거에서도 일 잘하던 여당 소속 시·도지사, 구청장들을 끌어내린 낙하산 공천이 횡행했다. 한나라당 사람들이 열심히 공부하고, 학벌 좋고, 유학 가고, 능력 있는 이들인지는 모르겠지만 그들은 개인적 出世(출세)만 위해서 일하는 이들로 비쳐졌다. 대한민국에서 별로 가진 게 없는 70%의 국민들은 한나라당을 택하기 어려웠다. 상대적 약자인 젊은 층에선 더욱 두드러졌다. 그들은 「빨갱이」여서 야당을 택한 게 아니라 「한나라당이 재수 없다」며 야당을 택했다.

좋건 나쁘건 理念集團(이념집단)만이 썩지 않는다. 대한민국 從北(종북)·左翼(좌익)세력은 그 중심에 혁명을 꿈꾸는 김일성주의자들이 있다. 이들은 대한민국이 뒤집어지는 변혁의 시기가 올 때까지 탐욕을 억눌러왔고, 억누를 것이다. 그래서 그들은 출세만 위해서 달려 온 한나라당 사람들보다 상대적으로 淸廉(청렴)하다.

한나라당이 從北·左翼을 포함한 汎(범)좌파와 경쟁할 유일한 무기는 안보와 법치, 애국적 가치뿐이다. 그러나 이념을 포기한 한나라당은 汎좌파에 비해 상대적으로 腐敗(부패), 貪慾(탐욕), 驕慢(교만)한 집단일 뿐이었다. 탐욕의 原罪(원죄)가 낙인처럼 새겨진 한나라당 국회의원들은 천안함 爆沈을 북한정권 응징과 종북세력 청산의 계기로 삼아 국민행동본부보다 더 열심히 뛰어야 했지만, 오히려 애국자들을 선관위 먹잇감으로 던져주곤 도망가 버렸다.
 
보수층마저 법치와 안보에 中道(중도)를 적용한 기회주의에 실망했다. 도장을 찍는 대신 침을 뱉었다. 일류국가 건설을 통해서 국민을 잘 살게 만들기는커녕 나라도 제대로 못 지킬 자들로 인식됐다.

4.
2012년 대선을 예측킨 어렵다. 유시민, 한명숙 등 야권의 유력한 대권후보가 탈락했지만, 지방권력을 장악한 새로운 야권 후보가 양산될 것이다. 전교조 영향력이 파괴적으로 강화되면서 좌경화된 靑年유권자들도 쏟아져 나올 것이다. 나라를 걱정하는 이들의 근심이 늘었다. 2012년 從北·左翼 집권 저지는 물론 從北·左翼 집권 시 대한민국의 가치를 지키기 위한 최소한의 정치적 진지 구축까지 고민해봐야 할 시점이다.

김성욱(프리랜스 기자)

written by. 김성욱
2010.06.05 17:09 입력

다음은 조선닷컴 http://www.chosun.com 에 있는 기사입니다.

[주간조선] 정규전은 南, 특수전은 北이 우세

박영철 차장 ycpark@chosun.com
이진영 인턴기자·서울대 언론정보학과 4년
입력 : 2010.06.03 14:11 / 수정 : 2010.06.05 13:30

南 美 전력 포함하면 北 압도 美 F-22, 30분 내 영변 핵 타격 VS
北 핵무기 탑재 이동용 미사일 개발 화학무기 2500~5000t 추정

<이 기사는 주간조선 2180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한반도의 긴장이 높아지면서 남북한의 군사력 비교에 세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남북 간에 어느 쪽의 전력이 더 센지에 대한 우리 측의 공식적인 자료는 없다. 유일한 공식자료는 국방부가 2년마다 발표하는 국방백서뿐이다. 국방백서는 무기의 질을 무시하고 양만 갖고 따지는 방식으로 남북 군사력을 비교하고 있다. 최신탄은 국방부가 2009년 2월 23일 공개한 ‘2008 국방백서’다. 이 자료에 따르면 병력과 주요 전력에 있어 남한이 북한에 비해 상대적 열세에 있다. 평시 병력이 남한은 65만5000여명, 북한은 119만여명으로 남한 병력이 북한 병력의 약 55%에 불과하다. 2006년 대비 남한 병력은 1만9000여명이 감소했고 북한 병력은 2만여명이 증가했다. 예비 병력도 남한이 304만여명, 북한이 770만여명(교도대·노농적위대·붉은청년근위대 포함)으로 두 배 이상 차이가 난다.
 
수적으로는 남한이 열세

국방백서의 양적 수치로 보아 우리나라가 북한에 비해 상대적 열세에 놓여 있음을 부인하기는 힘들어 보인다. 북한이 특수전 능력이 뛰어난 것도 우려되는 대목이다. 병력도 북한이 18만여명인 데 비해 남한은 1만여명에 불과하다. 이에 따라 군은 공격헬기 개발 등 다양한 대책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그러나 질적인 면을 감안하면 사정은 달라진다. 최근 북한은 탱크, 비행기 등 재래식 전력을 증가시키지 못했다. 1인당 GNI(국민총소득)가 2007년 기준 2만45달러(2010년 5월 28일 기준 2420만원 상당)인 남한에 비해 1152달러(2010년 5월 28일 기준 139만원 상당)에 불과했던 북한의 경제 상황이 올 들어 더욱 악화된 것이 원인이다. 또한 북한의 각종 무기 보유량이 수치상으로는 높다고 하나 첨단 전력에 있어서는 남한보다 상대적 열세에 놓여 있다. 실제 남한은 세종대왕함과 같이 이지스 전투체계를 탑재한 최신예 전투함을 취역해 실전에 배치하고 있으며, F-15K 등 한반도 전역에서 작전 수행이 가능한 최첨단 전투기를 도입해 초계 임무 등 작전에 투입하고 있다. 따라서 질적인 측면과 양적인 측면을 모두 고려하면 남한과 북한의 전력은 격차가 줄어들어 거의 대등한 수준인 것으로 판단된다.

美 참전 땐 중국도 北 지원 예상

그러나 주한미군 전력을 포함하면 남한의 군사력은 북한을 압도하게 된다. 3만명에 가까운 주한미군은 세계 최강의 군사대국인 미국의 군대답게 최첨단 장비와 강력한 전투력을 보유하고 있다. 주한미군은 존재 자체만으로도 한반도 전쟁 발발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 주한미군은 계속 줄어왔으나 당분간 병력이 동결될 전망이다. 최근 국민일보와 데일리NK 등 언론보도에 따르면 한국과 미국은 주한미군 병력을 감축하지 않고 현 수준(2만8500명)에서 유지한다는 방침을 문서로 보장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또 5월 27일자 서울신문에 따르면 미군 측은 서해상에서의 대북 억지력 강화를 위해 일본 요코스카에 본부를 둔 7함대를 서해안으로 전진배치할 것으로 알려졌다. 미 7함대는 항공모함 조지워싱턴호와 지휘함 블루리지를 비롯해 구축함 7척, 잠수함 3척 등이 소속돼 있다.

이와 함께 미군이 5월 중 최신예 전투기 F-22(일명 랩터) 24대를 일본과 괌에 전진배치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 공군은 뉴멕시코주 홀러먼기지에 있는 F-22 1개 비행대대(12대)를 일본 오키나와의 가데나 공군기지에 배치하고, 버지니아주 랭리기지에 있는 F-22 1개 대대도 괌의 앤더슨 기지로 옮길 계획이다. F-22 전투기들은 앞으로 4개월 정도 가데나 기지와 앤더슨 기지에 머무르며 유사시에 대비한 작전 및 훈련을 실시하게 된다. 특히 일본 가데나 기지에 배치된 F-22는 이륙 후 30분 이내에 북한 영변 핵시설을 타격할 수 있으며 1시간 이내에 북한 전 지역에서 작전 수행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주한미군이 참전하면 중국도 조·중 우호협조 및 상호 원조조약에 따라 북한을 돕기 위해 지체 없이 군사 및 기타 원조를 제공해야 하기 때문에 자칫하면 세계대전으로 비화할 가능성도 있다.
 
단순 전력으로 예측 어려워

그러나 전문가들은 실제 전쟁 상황은 앞서 언급한 단순 전력으로는 비교가 불가능하다고 지적한다. 한국국방연구원 소속 남북한 군사관계 전문 연구위원 A씨는 “크게 세 가지 조건이 전쟁 결과를 예측하기 힘들게 하는 요소로 지적된다”고 분석했다. 첫째는 ‘기습’이다. 전쟁 초반 상대로부터 당하는 기습은 상당한 전투력 손실을 가져온다. 실질적인 손실 정도를 예측하는 것도 불가능하다.

둘째는 ‘화학무기’다. 과거에는 북한이 재래식 전력을 많이 보유하고 있었지만 현재는 화학무기도 다량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추정치는 대략 2500~5000t 정도인데 보통 화학무기 한 발에 들어가는 양이 4㎏인 점을 감안하면 약 62만~125만발의 화학무기를 제작할 수 있는 어마어마한 양이다. 남한의 경우 1993년 화학무기금지협정(CWC)에 가입하여 화학무기를 보유하지 않고 있지만, 북한은 이에 가입하지 않아 전쟁 시 화학무기 이용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셋째는 ‘핵무기’다. 본래 핵무기는 과거 제2차 세계대전 시 미국이 전투기에 핵무기를 싣고 와 일본에 투하한 방식과 같이 장거리 투발(投發·내던져 폭발시킴) 수단이 있어야 한다. 그러나 경보 태세가 철저한 오늘날, 이 같은 방식의 공격은 거의 불가능에 가깝다. 따라서 핵무기 탑재 능력을 갖춘 미사일 개발이 북한에서 지속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보이며 이에 10년 정도가 소요될 것으로 추측된다. 뿐만 아니라 최근 북한에서는 이동용 미사일도 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져 이를 탐지해 타격하는 것이 갈수록 어려워질 전망이다.

다음은 yomiuri 신문 http://www.yomiuri.co.jp 에 있는 기사입니다.

北沢防衛相、哨戒艦事件で「北朝鮮を強く非難」

北朝鮮
 
 【シンガポール=白川義和】北沢防衛相は5日、シンガポールのホテルで開かれた「アジア安全保障会議」(英国際戦略研究所主催)で講演し、北朝鮮の魚雷攻撃による韓国哨戒艦沈没事件について、「韓国政府を支持し、北朝鮮の行動を国際社会と共に強く非難する」と述べた。

 さらに、「北朝鮮問題に対しては、韓国、米国をはじめとする関係各国と引き続き緊密に連携、協力する」と語り、北朝鮮への圧力強化に向けて関係国と協調する考えを示した。

 中国海軍の艦載ヘリが4月、東シナ海などで海上自衛隊の護衛艦に異常接近した問題については、「艦艇の安全航行上、危険だ」として、事故防止のための海上連絡システムの必要性を指摘した。

( 2010年6月5日23時07分   読売新聞)

다음은 yomiuri 신문 http://www.yomiuri.co.jp 에 있는 기사입니다.

哨戒艦事件で引き続き連携…日米韓防衛相会談

北朝鮮

 【シンガポール=白川義和】北沢防衛相は5日、シンガポール市内のホテルでゲーツ米国防長官、金泰栄(キムテヨン)韓国国防相と会談し、北朝鮮の魚雷攻撃による韓国哨戒艦沈没事件の対応で、日米韓が引き続き連携することを確認した。

 金氏は韓国が事件を国連安全保障理事会に提起したことを説明し、協力を求めた。北沢氏は「韓国の立場を全面支援する。北朝鮮のこれ以上の暴発は極めて危険だというメッセージを送るべきだ」と応じ、ゲーツ氏も「国際社会は北朝鮮に説明責任を果たさせなければならない。3か国の一致した対応が必要だ」と述べ、協力を表明した。

 北沢氏はこれに先立ち、ゲーツ氏、金氏と個別に会談した。ゲーツ氏との会談では沖縄の米軍普天間飛行場移設問題について、新政権が5月末の日米合意を「国と国の約束として引き継いでいく」と伝えた。ゲーツ氏は8月末までに代替施設の場所や工法を決めるとしていることについて「早い解決を望む」と述べた。

( 2010年6月5日23時48分   読売新聞)

다음은 yomiuri 신문 http://www.yomiuri.co.jp 에 있는 기사입니다.

米国防長官、台湾への武器売却継続を表明

【シンガポール=本間圭一】ゲーツ米国防長官は5日、当地で開催中の「アジア安全保障会議」で演説し、「米国の台湾政策に変化はない」と語って、台湾への武器売却を続ける方針を表明。

 対米軍事交流停止などの報復措置を打ち出して売却への反発を強める中国をけん制した。

 また、中国など6か国・地域が領有権を争う南シナ海で、中国が他国漁船の取り締まり強化を進めていることを念頭に、「航海の自由を阻む武力行使や行動に反対する」と訴えた。

 昨年11月の米中首脳会談では、「持続した信頼できる関係」を目指すことで合意したが、ゲーツ長官は演説で、現状ではそのような関係の構築に向けた進展が見られないとして、「遺憾の意」を表明した。

 韓国軍哨戒艦沈没事件では、「北朝鮮の責任を問うため、追加的選択肢を検討している」と述べ、米韓合同軍事演習の実施以外にも、北朝鮮への軍事的圧力を加える手段を模索する考えを示した。

( 2010年6月5日10時55分  読売新聞)


http://www.law717.org
[ 2010-06-09, 00:54 ] 조회수 : 28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