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확대기사 축소

다음은 회원님에게 E-mail로 보내는 중요관심 기사 (4월 2일에)
헌변 
 
다음은 회원님에게 E-mail로 보내는 중요관심 기사 (4월 2일에)

-----------------------------------------------------------------



헌변은 한글 영문 일문의 국내·외 뉴스 칼럼 자료중 헌변이 소중하게 여기는 선생님께 참고에 供합니다.

다음은 조선닷컴 http://www.chosun.com 에 있는 기사입니다.

[천안함 침몰] [정부 입장] 北 해상저격부대 소행 가능성 제기

강철환 기자 nkch@chosun.com
입력 : 2010.03.30 02:58 / 수정 : 2010.03.30 04:34

고위 탈북자들 "기뢰 매단 2인용 잠수 어뢰정 타고 침투땐 감지안돼"

천안함 침몰사건과 관련, 고위 탈북자들 사이에선 29일 "북한 해상저격부대의 작전일 수 있다"는 이야기가 나왔다.

북한의 해상저격부대는 한국의 해군특수전여단(UDT)에 해당한다. 이들은 해상육전대원(우리의 해병대) 중에서도 체격과 정신력이 뛰어난 '전사'들로 구성되며, 최고 대우를 보장받으면서 지옥 훈련을 받는다.

한 고위탈북자에 따르면, 북한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2003년 이라크 전쟁 때 "자폭하는 군대를 이길 수 있는 부대는 없다. 누구도 건드릴 수 없다"고 말한 후 각 병종별로 자살특공대를 만들었다고 한다. 각종 병기의 성능 면에서 남한에 밀리는 북한 입장에선 자살특공대가 거의 유일하게 한국에 대항할 수 있는 '무장력'이기 때문이다.

북한의 자살특공대는 공군에선 '불사조', 육군은 '총폭탄', 해군은 '인간어뢰'라 불린다. 이들은 '죽음'으로 적과 싸우는 훈련을 받는다. 북한은 이 중에서도 '인간어뢰'라 불리는 해상저격여단에 큰 비중을 두고 있다고 한다. 동·서해안에 각각 1개 여단 규모로 운영되는 해상저격부대는 남한에 열세인 해군력을 보완할 수 있는 유일한 수단으로 여겨지기 때문이다.

해군 출신 탈북자에 따르면, 이들 부대는 2인용 잠수 어뢰정을 다수 보유하고 있다. 이 어뢰정엔 작전상황에 따라 어뢰 두 발을 장착하거나, 후미에 기뢰를 달고 움직일 수 있는 장치가 돼 있다고 한다. 특히 서해안처럼 물살이 빠른 해안에서는 어뢰보다 기뢰 침투 훈련을 주로 한다. 기뢰는 적함선에 발각될 가능성이 낮으면서 강력한 타격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대남 공작부서 출신의 한 탈북자는 "북한은 1999년 서해에서의 첫 교전 이후 정규해전에서는 남한의 상대가 되지 않는다는 것을 알고 비정규적 전투로 적함을 괴멸시키는 방법을 계속 연구했다"고 말했다.

그 가운데 가장 현실적인 작전이 '음향기뢰에 의한 적함 공격'이라고 한다. 2인용 어뢰잠수정에 음향기뢰를 매달고 시속 2㎞ 미만으로 움직인다. 빨리 움직이면 적함선의 소나(Sonar·수중음파탐지기)에 감지되기 때문에 거의 걷는 수준으로 이동해 목표항로에 기뢰를 설치하면 일단 성공으로 본다고 한다. 저격부대원들이 음향기뢰를 설치한 후 무사귀환하면 이를 설치했다는 증거를 찾기 어렵기 때문이다.

다음은 National Terror Alert http://ow.ly/16tks6 에 있는 기사입니다.

( American Leading Source For Homland Security News & information )

-------------------------------------------------------------

이 기사( at 5:44 PM on 26th March 2010 )에서
A massive rescue operation was underway this evening to save the crew of a South Korean navy ship feared to have been hit by a North Korean torpedo.
〈to have been hit by a North Korean torpedo.〉이라는 구절이 있다.


North Korea 'torpedoes and sinks' South Korean navy ship with 104 sailors on board

By David Williams and Paul Bentley

Last updated at 5:44 PM on 26th March 2010

A massive rescue operation was underway this evening to save the crew of a South Korean navy ship feared to have been hit by a North Korean torpedo.

Several of the 104 crew were reported to have been killed and others are missing from the ship which sunk in waters near Baengnyeong island, close to the disputed maritime border between the two Koreas.

South Korea's president President Lee Myung-bak convened an emergency meeting of security ministers amid concerns the incident could become the flashpoint to draw the countries closer to renewed conflict.

▲ Torpedo strike: A South Korean naval coast defence ship patrols the country's northern coast (file picture)

A South Korean ship is said to have fired in apparent retaliation at a vessel in the north but there were no details of whether it was hit.

Officials in the South Korean capital Seoul reported 59 people had been rescued from the unidentified 1,500-tonne naval vessel which was said to have begun to sink after an explosion at the rear.

The ship was on a routine patrolling mission when it was rocked by an explosion believed to have been caused by a torpedo strike, possibly fired from a submarine.

'The cause is not certain and an investigation is underway - our priority is the rescue operation,' a South Korean official said last night.

Six naval ships and two coast guard vessels were rushed to the waters to try to save the crew, South Korea's Yonhap news agency reported.Rescue helicopters and ambulances also sped to the scene.

Police in Seoul were placed on heightened alert in case of attack.

Baeknyeong Island, four hours by boat from the port of Incheon, is the westernmost point of South Korea and is a key military post for South Korea because of its proximity to the North.

▲ Flashpoint: The ship went down off the island of Baengnyeong, in the Yellow Sea

The sudden escalation between the two countries comes after North Korea warned it was increasing its defences in resoponse to joint South Korean-US military drills earlier this month.

North Korean has already threatened 'unprecedented nuclear strikes' against its southern neighbour and the US over claims they are planning to topple the regime of Kim Jong-il.

Last month North Korea declared four naval firing zones near the disputed sea border, deploying multiple rocket launchers close to the frontier. Two of the zones are in the Yellow Sea where yesterday's incident happened.

The Yellow Sea border was the scene of deadly naval battles in 1999 when 17 North Korean sailors died - and 2002 when four South Korean sailors and an estimated 30 North Koreans died.

In November the two navies fought a brief gun battle that left one North Korean sailor dead and three others wounded. A North Korean ship was also left in flames.

More...

  • Obama and Medvedev slash nuclear arsenals after agreeing first arms treaty since end of Cold War
  • Kim bans 2012 disaster movie in case it jinxes N.Korea's 'lucky year'

    And in January North Korea fired artillery in to the disputed zones at a time of mounting international pressure to re-start nuclear talks.Some analysts say the firing zones - and recent escalation of military activity - may be a way of strengthening its hand in any talks.

    With international talks aimed at ending the communist nation's nuclear ambitions stalled for months, economic ties have also been hit with disputes over cross border tourism and a joint economic zone.

    The western sea border has been a constant source of military tension between the two countries and has triggered three deadly exchanges in the past decade.

    South Korea recognises the Northern Limit line, drawn unilaterally by the US-led United Nations Command to demarcate the sea border at the end of the 1950-53 Korean War.the line has never been accepted by the North.

    In 2002, then US President George Bush named North Korea as part of an 'axis of evil' alongside other 'rogue' states such as Iraq and Iran.

    But Kim Yong-il was not deterred. Instead, Pyongyang made regular annoucements on its arsenal and in Jul 2003 claimed it had enough plutonium to begin making nuclear bombs.

    Three years later, North Korea test fired a long-range missile and last year Pyongyang claimed it had carried out an underground nuclear test, prompting protest from the US, Russia and China.

    ▲ Action: South Korean President Lee Myung-bak, centre, talks with officials today after the sinking of one of the country's naval ships

    KOREA, HALF A CENTURY OF CONFLICT

    At the end of the Second World War, Korea was a united country under Japanese occupation.

    But after Japan's defeat, the island was effectively split with Soviet troops occupying the north and American forces in the south.

    The stage was set for a long-running and bitter confrontation between the capitalist west and the communist forces of Russia.

    In 1948, leaders in the north proclaimed th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 and the Soviets withdrew. Two years later, the south declared independence. North Korea invaded.

    The ensuing war lasted three years, left two million dead and laid waste to the country's economy and infrastructure.

    Hostilities finally ceased when the two sides agreed to a three-mile buffer zone between the two states.

    But despite the ceasefire, sporadic hostilities continued , the two tiny countries fighting a bitter offshoot of the Cold War in a remote and neglected corner of the world.

    The south - propped up by the Americans - thrived. However, the north has had a far rockier history.

    ▲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 visits the Daeheungsan Machinery Factory in North Korea today

    Originally ruled by Kim Il-song, the country's supreme leader is now his son Kim Jong-il.

    Whereas his father had abided by the terms of the 1953 ceasefire, his sucessor reneged.

    In 1996, against a backdrop of devastating famine, Kim Jong-il announced he was sending troops into the demilitarised zone

    In 2002, George W Bush named North Korea as part of an 'axis of evil' alongside other 'rogue' states such as Iraq and Iran.

    But Kim Jong-il was not deterred. Instead, Pyongyang made regular announcements on its arsenal and in July 2003 claimed it had enough plutonium to start making nuclear bombs.

    In 2006, North Korea test-fired a long-range missile. Relations with the West deteriorated again last year when neighbours accused the country of carrying out another long-range missile test.

    Pyongyang, however, claimed the rocket under scrutiny was carrying a communications satellite.

    Later last year, the country admitted it had carried out its second underground nuclear test, prompting protest from the US, China and Russia.

    And while the nuclear brinkmanship continued, there were regular spats with South Korea over border incursions and hostile intent.

    The sea boundary has been the cause of particular tension in the last few months. South Korea claims the north has designated four areas as military firing zone and deployed four rocket launchers close to the sea in response.

    Although South Korea still recognises the Northern Limit Line, which was drawn up in 1953, the north has never accepted the boundary.


    THE KOREAN ARSENAL

    NORTH KOREA

    Active Military Personnel: 1,170,000 (including 60,000 special forces skilled in infiltration and asymmetric warfare).
    Active Military Reserve: 4,700,000

    ARMY
    Believed to have nuclear warheads, though numbers are unknown
    13 types of chemical and biological warheads, amounts unknown.
    5,000 tonnes of chemical weapons, believed to include mustard gas, phosgene and sarin. Among its biological agents are cholera, yellow fever, smallpox, typhus, typhoid fever and dysentery.
    Total Land-Based Weapons: 16,400
    Tanks: 3,700
    Armoured Personnel Carriers: 2,500
    Towed Artillery: 3,500
    Self-Propelled Guns: 4,400
    Multiple Rocket Launch Systems: 5,000
    Mortars: 7,500
    Anti-Aircraft Weapons: 11,000

    NAVY
    Warships: 708
    Submarines: 97

    AIR FORCE
    Total Aircraft: 1,778
    Helicopters: 612

    SOUTH KOREA

    Active Military Personnel: 687,000 (plus 28,500 US troops in support).
    Active Military Reserve: 4,500,000

    ARMY
    Total Land-Based Weapons: 8,325
    Tanks: 2000
    Armoured Personnel Carriers: 2,480
    Towed Artillery: 1,700
    Self-Propelled Guns: 500
    Multiple Rocket Launch Systems: 380
    Mortars: 6,000
    Anti-Tank Guided Weapons: 58
    Anti-Aircraft Weapons: 1,692

    NAVY
    Warships: 170
    Submarines: 23

    AIR FORCE
    Total Aircraft: 538
    Helicopters: 502

    Read more: http://www.dailymail.co.uk/news/worldnews/article-1260975/BREAKING-NEWS-South-Korean-ship-100-board-sinking-torpedo-attack-North-Korea.html?ITO=1490#ixzz0jJA5NknM

  • 다음은 워싱턴포스트 http://www.washingtonpost.com 에 있는 AP의 기사입니다.

    SKorean naval ship sinks near NKorea; 46 missing

    By KWANG-TAE KIM
    The Associated Press
    Friday, March 26, 2010; 10:35 PM

    ▲ A South Korean woman watches a TV screen reporting about a navy ship sinking in Seoul, South Korea, Friday, March 26, 2010. Officials say a South Korean navy ship is sinking off the country's west coast near the maritime border with North Korea. (AP Photo/Lee Jin-man) (Lee Jin-man - AP)

    SEOUL, South Korea -- South Korean authorities stepped up searches for 46 sailors still missing Saturday, hours after a naval ship sank near a disputed sea border with North Korea.

    Navy and coast guard vessels, as well as air force planes, were searching the waters near South Korea's Baeknyeong Island where the 1,200-ton Cheonan sank during a routine patrolling mission.

    The Joint Chiefs of Staff said rescuers had picked up 58 sailors but 46 still were missing.

    ▲ A South Korean woman watches a TV screen reporting South Korean President Lee Myung-bak talking about the country's navy ship being sunk in Seoul, South Korea, Friday, March 26, 2010. A news agency says a South Korean navy ship has fired shots at an unidentified ship. The Korean read " An emergency National Security Council meeting." (AP Photo/Lee Jin-man) (Lee Jin-man - AP)

    President Lee Myung-bak ordered officials to find the cause of the sinking quickly while keeping in mind all possibilities, presidential spokeswoman Kim Eun-hye said Saturday. There was no indication North Korea was to blame, but troops kept a vigilant watch.

    Lee reconvened a security meeting and instructed officials to make all efforts to rescue the missing sailors, the spokeswoman said. Kim added there were no signs of North Korean troop movement.

    Some senior government officials have speculated the sinking may have been an accident, not an attack, South Korean media said.

    ▲ This undated picture shows South Korea's Cheonan naval ship in South Korea, Friday, March 26, 2010. South Korea's military scrambled Cheonan naval vessels to the western waters near the disputed maritime border with North Korea late Friday after an explosion ripped a hole in the bottom of a military ship, officials and news reports said. (AP Photo/Yonhap) (AP)

    Friday's accident happened hours after North Korea's military threatened "unpredictable strikes" against the U.S. and South Korea in anger over a report the two countries plan to prepare for possible instability in the totalitarian country.

    The two Koreas remain locked in a state of war because their three-year conflict ended in a truce, not a peace treaty, in 1953.

    Since then, the two Koreas have fought three bloody skirmishes in the Yellow Sea waters. And in January, North Korea fired about 30 artillery rounds not far from Baeknyeong; the South Korean military fired 100 warning shots in response.

    ▲ South Korean marines wait to board a ship leaving for Baeknyeong Island in the western waters, at Incheon port, South Korea, Saturday, March 27, 2010. South Korea's military scrambled naval vessels to the western waters near North Korea late Friday amid fears of an attack by the North after a navy ship sank not far from their disputed maritime border.(AP Photo/Ahn Young-joon) (Ahn Young-joon - AP)

    Unidentified military officials told South Korea's Yonhap news agency that an explosion tore a hole into the Cheonan's rear hull, shutting off the engine, wiping out the power and quickly taking the ship down. A number of crew members jumped into the water, Yonhap said.

    Nearby Baeknyeong Island, four hours by boat from the South Korean port of Incheon but just 10 miles (20 kilometers) from North Korea, was turned into a triage center, with islanders helping to treat injured crew members, according to cable network YTN.

    In Washington, State Department spokesman P.J. Crowley said Friday the U.S. was closely monitoring the accident, but there was no evidence that could indicate North Korea's involvement.

    ▲ A South Korean naval ship, the Cheonan, sinks as a coast guard vessel sails near the ship in an attempt to rescue its sailors near South Korea's Baeknyeong Island, close to North Korea, in the western waters on Saturday, March 27, 2010. Word that a South Korean naval ship sank in the tense waters around the disputed maritime border with communist North Korea set off panic: The president convened an emergency meeting and the military dispatched a fleet of ships. (AP Photo/Ha Sa-hun, Yonhap) (Ha Sa-hun - AP)

    "It's looking more and more like it was just an accident that happens on a ship," Carl Baker, an expert on Korean military relations at the Pacific Forum CSIS think tank in Honolulu, said by telephone.

    He said Pyongyang was unlikely to attack the far more powerful South Korean military.

    ---

    Associated Press writers Jean H. Lee, Hyung-jin Kim and Kelly Olsen contributed to this report.

    다음은 동아닷컴 http://www.donga.com 에 있는 기사입니다.

    “北 상황 절박… 손 내밀어야 움직일 것”

    ▲ 노벨 평화상 수상자인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이 23일 고려대에서 ‘핵 보유 북한과 한반도 평화’를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그는 “제가 한국에 온 가장 큰 이유가 김연아 선수를 만나기 위한 것이었는데 김 선수가 또 다른 메달(세계선수권대회)을 위해 연습 중이어서 만나지 못해 아쉽다”며 웃었다. 김재명 기자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86)은 23일 “고립된 생활에 익숙한 북한에 대한 경제제재와 금수조치의 효과는 미미할 수밖에 없다”며 “북한 주민들의 고통을 완화시키고 파괴적인 전쟁을 피해야 한다. 지금은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해) 외교가 필요한 시기”라고 말했다.

    카터 전 대통령은 이날 인촌기념회와 고려대, 동아일보가 고려대 인촌기념관 대강당에서 공동으로 주최한 제23회 인촌기념강좌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또 사견임을 전제로 “현재의 6자회담 틀이 북핵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겠지만 이와 별도로 북-미 직접 대화를 병행할 필요가 있다”며 “미국이 이런 대화에 한국 정부의 옵서버 참여를 요청한다면 북한도 받아들일 것”이라고 말했다. 간접적인 형태의 3자회담을 제안한 셈이다.

    카터 전 대통령은 이날 고려대 명예 정치학 박사학위를 받은 뒤 ‘핵 보유 북한과 한반도 평화’를 주제로 특별강연을 했다.》

    북핵해결 어떻게

    北, 美선제공격 우려 여전… 지금은 외교가 필요한 시기

    ○ 북핵문제 해결 방안

    카터 전 대통령은 1994년 방북 때 김일성 주석이 원했던 것은 미국의 불가침 약속이었다며 “강대국의 공격에 대한 위기감을 가진 북한이 원하는 것은 미국과의 직접 대화”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북한이 한국에 어떠한 위협도 가하지 않는다는 전제조건이라면 북한에 선제공격을 하지 않고 북한과 외교관계를 정상화하겠다는 약속이나 조약 체결이 어렵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카터 전 대통령은 특히 “이런 모든 조치들이 북한의 비핵화에 필요하다면 (미국이 약속하는 것도) 가능할 것”이라며 “이런 거시적인 구상은 과거에도 합의했던 것인데, 왜 지금은 시도하지 말아야 하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그는 “6자회담도 좋지만 북한이 원하는 것은 주변국이 아닌 미국과의 대화”라며 “북한은 모든 이슈에 대한 실질적인 협상을 (미국과) 하기를 원하는 만큼 제한 없는 직접 대화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반도 평화 방안

    북-미 직접대화 꼭 필요… 한국 ‘옵서버’로 참여 바람직

    ○ 한국 및 북한과의 인연

    카터 전 대통령의 북핵문제 해결 구상은 과거 북한을 방문해 김 주석과 만나 대화를 나눔으로써 1차 핵 위기 해결에 기여한 경험에 바탕을 두고 있다. 그는 “김 주석의 특사들이 직접 나의 방북을 요청했다”며 “당시 북한이 서울을 공격했다면 100만 명 이상의 서울 시민이 사망할 수 있다고 판단해 방북 제의에 응했다”고 말했다.

    그는 김 주석과의 회동을 이렇게 회고했다. “김 주석은 미국이 북한에 현대적인 경수로를 지원하고 북한에 대한 군사적 공격을 하지 말아 달라고 요청했다. 김 주석은 김영삼 대통령의 정상회담 제의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남북정상회담이 즉각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제안하기도 했다. 불행하게도 내가 방문한 뒤 얼마 되지 않아 김 주석이 사망했지만 그의 아들(김정일 국방위원장)로부터 약속 이행 서신을 받았고 그 후에 김 위원장과 빌 클린턴 대통령이 핵 동결에 합의했다.”

    ○ 국제정세에서 핵문제의 중요성

    카터 전 대통령은 현재 국제사회가 직면한 현실적인 핵 위협으로 △이란의 잠재적인 핵개발 △파키스탄 핵무기의 유출 △북한의 핵 위협 등 3가지를 거론했다. 그는 “현재 핵개발 역량을 가진 나라는 한국을 포함해 40여 개 국가”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은 핵을 보유한 나라가 9개(북한을 포함)라는 점이 고무적일 따름”이라고 말했다.

    카터 전 대통령은 가장 우려할 만한 핵 위협으로 핵무기를 100여 기 이상 보유한 것으로 추정되는 파키스탄의 핵 확산 가능성을 지목했다. 그는 “파키스탄은 인도의 선제 핵 공격에 대비해 핵무기를 분산시켜 놓고 있다”며 “최근 알 카에다가 아프가니스탄에서 파키스탄으로 거점을 옮기고 있기 때문에 파키스탄이 보유한 다량의 핵무기가 알 카에다 손에 넘어갈 수 있다”고 말했다.

    김정은 세습후 전망

    궁극적 권력 군부가 갖는 한 北 유연성 발휘할 여지 적어

    ○ “북한 주민에 대한 인도적 지원 필요”

    한편 카터 전 대통령은 강연을 마친 뒤 청중과의 질의응답에서 북한 주민들에 대한 안타까움도 드러냈다. 그는 ‘북한 핵실험 이후 줄어든 국제사회의 인도적 지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국제사회가 북한에 대한 제재와 금수조치에만 매달리지 말고 인도적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북한 정권에 대한 국제사회의 징벌 조치가 정권보다는 주민들에게 고통을 주고 있다”며 “국제사회가 최대한 많은 식량과 의약품을 북한 주민들에게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카터 전 대통령은 또 ‘북한 정권 후계구도와 한반도 정세의 연관성’을 묻는 질문에 “북한의 후계세습이 이뤄지더라도 한반도의 정세가 크게 변화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젊은 아들(김정은)이 김 위원장과 다른 정책을 펼칠 가능성도 있다. 하지만 궁극적으로 북한의 권력은 군부에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군부가 권력을 갖고 있는 한 북한이 유연성을 발휘할 만한 여지가 그리 많지 않다는 설명이다.

    김영식 기자 spear@donga.com

    ○ 지미 카터 전 대통령은

    △1924년 미국 조지아 주 플레인 스 출생
    △조지아 공대, 미 해군사관학교
    △1962년 조지아 주 상원의원 선출
    △1971년 조지아 주지사
    △1974년 의원 및 주지사 선거 위 한 민주당 선거관리위원회 의장
    △1976년 39대 미국 대통령으로 선출
    △1977∼81년 대통령 재직
    △1982년 에머리대 석좌교수, 카 터센터 설립
    △1994년 평양 방문, 김일성 북 한주석과 회담
    △2002년 노벨 평화상 수상

    다음은 워싱턴포스트 http://www.washngtonpost.com 에 있는 AP의 기사입니다.

    Carter: US, SKorea must talk directly with NKorea

    By SANGWON YOON
    The Associated Press
    Tuesday, March 23, 2010; 8:34 AM

    ▲ Former U.S. President Jimmy Carter delivers a speech about North Korea's nuclear and the Korean peninsula's peace at Korea University in Seoul, South Korea, Tuesday, March 23, 2010. (AP Photo/Lee Jin-man) (Lee Jin-man - AP)

    SEOUL, South Korea -- The U.S. and South Korea must prove to North Korea that they do not harbor any hostile intent if they want to avoid a "catastrophic war" with the nuclear-armed regime, former U.S. President Jimmy Carter said Tuesday.

    Carter, whose historic visit to Pyongyang in 1994 led to a landmark disarmament deal with North Korea, described the North as "stubborn" and "paranoid," and said sanctions are unproductive.

    He said the communist regime is unlikely to back down from the standoff over its nuclear weapons program without "a firm statement of 'no hostile intent' in the form of a treaty."

    ▲ Former U.S. President Jimmy Carter delivers a speech about North Korea's nuclear and the Korean peninsula's peace at Korea University in Seoul, South Korea, Tuesday, March 23, 2010. (AP Photo/Lee Jin-man) (Lee Jin-man - AP)

    Carter, in accepting an honorary doctorate from Seoul's Korea University, urged the United States and South Korea to engage in unconditional direct talks with North Korea.

    "No one can predict the final answers from Pyongyang, but there is no harm in making a major effort, including unrestrained direct talks," he said. "The initiative must be from America and South Korea."

    Carter, now 85, went to North Korea in June 1994 as then-President Bill Clinton's envoy, meeting with late North Korea founder Kim Il Sung, father of the current leader, Kim Jong Il. Kim Il Sung died a month later.

    The visit helped thaw the deep freeze in relations with the Korean War foe and paved the way for discussions on nuclear disarmament.

    "It was obvious to me when I was in North Korea that there is deep resentment of the past and genuine fear of pre-emptive military attacks in the future," Carter said.

    The 1994 disarmament accord that Carter skillfully negotiated alleviated tensions between the foes but fell apart in 2002 after President George W. Bush called North Korea part of an "axis of evil."

    The two Koreas remain locked in a state of war because their three-year conflict ended in a truce, not a peace treaty, in 1953. The United States still maintains 28,500 troops in South Korea to protect the ally against any aggression.

    Pyongyang routinely cites the U.S. military presence as a key reason for building up its nuclear weapons program.

    The U.S. and other regional powers have been trying for years to persuade Pyongyang to disarm in return for much-needed aid.


    However, the North quit the six-nation disarmament talks last year after being criticized for a rocket launch seen as a violation of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against developing its missile program. Weeks later, Pyongyang tested a nuclear bomb, its second, drawing tightened sanctions.

    ▲ Former U.S. President Jimmy Carter, center, receives the honorary doctoral degree in political science at Korea University in Seoul, South Korea, Tuesday, March 23, 2010. (AP Photo/Lee Jin-man) (Lee Jin-man - AP)

    For months, the five other parties - the U.S., China, Japan, South Korea and Russia - have been pushing Pyongyang to rejoin the international disarmament talks.

    North Korea, however, has demanded a lifting of sanctions and peace talks with the U.S. on formally ending the Korean War before it returns to the negotiations.

    A busy round of diplomatic discussions have failed to yield a concrete promise from Pyongyang to return to the talks. Japanese and South Korean news reports said envoys from the five other nations agreed to hold a preliminary meeting, with or without North Korea.

    Carter, a trained nuclear physicist, called sanctions counterproductive. He said the international community should give the impoverished nation humanitarian aid.

    He also doubted that a change in leadership would bring any major shift in North Korean policy.

    Kim Jong Il, now 68, is believed to be paving the way to name his third son as his successor.

    Carter also met South Korean President Lee Myung-bak Tuesday morning and gave Lee his recent book on Middle East peace negotiations, Lee's spokeswoman Kim Eun-hye said.

    다음은 KONAS http://www.konas.net 에 있는 기사입니다.

    강철환 탈북기자 “북한은 실제로 망했다”

    ‘조갑제 기자의 현대사 강좌’..“북한 정권의 붕괴와 북한 체제의 붕괴는 별개”

    “북한의 붕괴를 마치 재앙이 오는 것처럼 생각하는데, 북한의 붕괴는 오히려 안정이다. 동서독은 동독이 시장경제를 체험하지 못한 상태에서 통일됐기 때문에 통일비용이 많이 들었지만, 북한은 배급제가 아닌 시장화 되어 있으므로 우리는 사회간접자본만 투자하면 된다. 그러므로 우리 정부와 대통령이 북한 인민을 해방하겠다는 확고한 철학과 신념을 가져야 할 때가 왔다.

    한국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장에서 월 1회 진행으로 변모된 ‘조갑제 기자의 현대사 강좌’에서 탈북자 강철환(現 조선일보 기자)씨는 26일 “현 정부가 김정일을 끝장내겠다는 의지가 약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철환 기자는 북한 요덕수용소에서 10년 이상 생활하다가 지난 ’92년 입국한 탈북자로, 북한의 강제수용소 실상을 최초로 공개했으며, 2005년에는 미국의 부시대통령과도 만나 북한 인권문제에 대해 대화했다.

    이 날 ‘김정일의 종말을 넘어서’란 주제의 강의에서 강 기자는 요덕수용소에서의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북한의 실상과, 작년 말에 실시된 북한 화폐개혁에 대한 자세한 소식을 전했다.

    강 기자는 “북한은 실제로 망했다”고 말했다. 그 이유는 “사회주의 체제는 국가가 모든 것을 통제하며 체제를 유지하는 3가지 동력은 사상교양, 배급제, 정치범 수용소 등과 같은 공포정치인데, 북한은 이미 배급체제가 붕괴됐고 사상교양도 화폐개혁으로 인해 북한 주민들에게 먹히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 탈북자 강철환 기자가 화폐개혁 이후의 북한 상황에 대해 강연을 하고 있다.ⓒkonas.net

    그럼에도 북한이 망하지 않은 이유를 강 기자는 “한국 정부가 북한에 대한 막대한 현금과 식량을 지원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지난 2000년 故 김대중 前 대통령과 김정일 간의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은 전제조건으로 삐라(전단지)를 중단할 것을 내세웠는데, 이때부터 삐라가 중단됨으로써 북한 주민들은 외부와 소식이 차단돼, 인민군은 한국이 북한에 건네 준 쌀을 “김정일이 남한으로부터 획득한 전리품”으로 알고 먹었다고 설명했다.

    강 기자는 강연 내내 남한의 대북방송과 삐라, 풍선 등을 통해 북한 주민들이 남한의 소식을 접하고 생필품을 획득했다며 심리전의 파괴력을 강조했는데, 김대중 정부에서 이러한 것들을 중단함으로써 “효과가 가장 강력한 시기에 심리전 무기를 우리가 스스로 포기한 것”이라며 이는 “국가에 해악 끼친 반역적 행동”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강 기자는 북한은 ‘배급제 계급’과 ‘자력갱생 계급’으로 분류된다며, 권력집단인 배급제 계급 외의 자력갱생 계급은 시장을 통해 생활이 안정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에는 통일시장, 평성시장, 함흥시장, 청진시장 등 남한의 남대문시장과 같은 큰 시장이 형성돼 있다.”며 이 시장을 통해 정보가 유통되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김정일이 노무현 정부의 임기 말기에 정상회담을 추진한 이유는 노무현 정부에 이어 친북좌파 정부가 들어서기를 기대했기 때문”이라며, “이명박 정부 출범 이후에 일어난 대규모의 불법 시위 뒤에는 반드시 북한이 있다.”고 단언했다.

    아울러 이명박 정부 이후 그동안 남한의 지원으로 생존하던 권력집단에 돈이 없자, 시장에 의지해 자력으로 생존하던 인민을 쥐어짜기 위한 최후의 수단으로 화폐개혁을 실시했으나, “화폐개혁 이후 북한의 시장은 오히려 더 커졌다.”고 말했다.

    따라서 강 기자는 “김정일은 강제적 개방·개혁의 길로 갈 수 밖에 없다.”며, 자신이 현재 추진하고 있는 북중 국경을 통한 라디오 보내기 운동을 설명했다.

    그는 “라디오를 통해 1년간 남한 및 외부 소식을 접한 사람은 대화가 가능하다.”며, “북한은 탈북자를 막기 위해 30만 대군을 국경에 집결했는데, 이들에게 라디오 10만대만 보내면 북한은 붕괴된다”고 북한 주민들에 대한 정보 투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대북 풍선보내기 운동을 전개하고 있는 탈북자 이민복 씨는 1995년 입국 이후 자신이 추진하고 있는 북한에 진실을 전하는 일의 중요성을 ‘거짓말 공화국에 햇빛 비추기’로 설명했다.

    ▲ 북한에 풍선을 보내 주민들에게 진실을 알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탈북자 이민복 씨ⓒkonas.net

    그는 “어둠은 빛을 이길 수 없다. 어둠이 짙을수록 빛은 더욱 밝게 빛난다”며, “북한은 ‘거짓’이므로 풍선을 통해 ‘진실’을 알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자신과 북한을 ‘다윗과 골리앗’에 비유하며 자신은 2000년부터 풍선을 보내기 시작해 지금까지 25차례나 북한의 항의와 협박을 받았지만 신념을 가지고 골리앗(북한)의 정수리에 돌을 던졌다며, 북한의 정수리는 바로 ‘수령 우상화’라고 말했다.

    조갑제 대표도 “북한 정권의 붕괴와 북한 체제의 붕괴는 별개”라며 “김정일 정권의 붕괴는 정권이 교체돼 새질서가 확립되는 것으로 이는 통일로 가는 결정적 걸림돌이 사라지는 것이며,, 북한 체제가 붕괴되더라도 무정부상태가 되지는 않는다며 이는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정일 정권 교체 후 들어서는 정권이 친중정권이 되더라도 북한을 개방과 개혁으로 유도하고 핵무기를 포기하며 군사적 모험주의를 약화한다면 남북관계 정상화를 기대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 학군장교 출신으로 구성된 아리수 합창단이 축가로 새로워진 현대사 강좌를 더욱 빛내주었다.ⓒkonas.net

    한편 이날 새롭게 진행되는 강좌를 축하하기 위해 학군장교 출신으로 구성된 아리수 합창단이 ‘내 나라, 내 겨레’와 ‘그리운 금강산’을 합창했고, 시 낭독도 이어져 축하의 분위기를 더했다.

    한 달 만에 진행되는 강좌인 만큼 200여 좌석이 배치된 강연장은 400여 명의 청중이 모여 좌석 부족으로 바닥에 앉아서 강연에 열중하면서도 즐거워 하는 모습이 보였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객원기자

    written by. 최경선
    2010.03.26 18:48 입력

    다음은 KONAS http://www.konas.net 에 있는 기사입니다.

    "李 대통령, 그가 아니었다면 '건국' 있었을까?"

    written by. 강치구

    이승만 박사 탄신 135주년 기념식, 정동제일교회에서 거행

    ▲ 故 이승만 대통령의 영결예배를 드렸던 장소이자 그가 생전에 다녔던 정동제일교회에서 그의 탄신 135주년 기념식이 거행됐다.ⓒkonas.net

    건국대통령 이승만 박사의 탄신 135주년을 맞은 3월 26일, 故 이승만 대통령의 영결예배를 드렸던 장소이자 그가 생전에 다녔던 정동제일교회(서울 정동)에서 사단법인 건국대통령이승만박사기념사업회(회장 강영훈)의 주최로 이승만 박사의 탄신 기념행사가 거행됐다.

    탄신기념강연에 연사로 나선 김동길(연세대 명예교수) 박사는 ‘우남의 건국이념’이라는 주제로 독립투사이자 대한민국 건국의 아버지로서 이승만 초대 대통령을 회고했다.

    ▲ “‘자유민주주의’ 그것을 위해 우남 이승만 박사는 한 평생을 살았다”며 이승만 대통령이 건국이념 ‘자유’를 강조하는 김동길 박사ⓒkonas.net

    김동길 박사는 캐나다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우리나라 선수들이 선전하는 모습을 보면서 “이승만 박사가 살아 계시면 (이 모습을 보고) 얼마나 만족했겠는가”라며 “이승만 박사의 영혼 깊이 조국을 사랑했고 자유, 평등, 사랑으로 대한민국이 하나 되는 것을 바랄 것”이라고 역설했다.

    김 박사는 “이승만 대통령 그가 아니었다면 대한민국의 건국이 과연 있었을까?”라고 반문하면서, 시대를 내다보는 안목이 있어 인간 본성에 위배되는 공산주의와 좌우합작하지 않고 나라를 건국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동길 박사는 “이명박 대통령이 오늘 화환 보냈지만, 이승만 대통령의 정신을 본받아야지 화환만 보내면 되나”라며 “이승만 박사의 얼굴을 바라보세요. 이승만 박사의 정신자세. 그렇게 민족을 이끌어야 한다”고 이명박 대통령을 향해 주문했다.

    또, 김 박사는 “중도실용주의는 좌왕, 우왕 이러는거 아니냐. 이것은 기회주의다”라면서 “‘자유민주주의’ 그것을 위해 우남 이승만 박사는 한 평생을 살았다. 조국의 백성들의 자유를 위해, 50년 세월을 매일 투쟁했다”고 이승만 대통령이 건국이념 ‘자유’를 강조했다.

    이어, 이승만 대통령이 ‘평등’에 대해 약했고 기득권 편이었다는 비난이 있으나 이것은 이승만 박사를 잘 모르는 사람들이라면서 “농지개혁을 누가 했는가? 땅은 농사짓는 사람들에게 가야한다고 (그는) 생각하셨다”고 분명히 밝혔다.

    특히, 김동길 박사는 “김구는 누구고 이승만은 누구냐?(두 분다 ‘독립투사’라는 뉘앙스로)”면서 “김구는 각광받고 왜 이승만은 밟는 까닭이 뭐냐”고 상대적으로 기념관조차 없는 건국대통령 이승만 박사의 홀대를 토로했다. 그러면서 “이것을 바로 잡는 일이 우리들의 책임”이라고 역설해 참석자들의 박수를 받았다.

    ▲ 유족 이인수 박사, 이홍구 전 국무총리 등 주요인사들이 이승만 박사 탄신기념예배중 '묵도'를 올리고 있다.ⓒkonas.net

    이날 기념식에 이명박 대통령과 김형오 국회의장은 화환을 보내 건국대통령 이승만 박사의 탄신을 축하했다. 유족으로는 이인수 박사가 참석했으며, 이홍구 전 국무총리, 원로 언론인 남시욱(세종대) 석좌교수, 류기남(자유시민연대) 대표 등 각계 주요인사들도 건국대통령 이승만 박사의 업적을 되새겼다.

    또한, 건국대통령 이승만 박사의 탄신 135주년을 기념해 김충남(육군사관학교) 전 교수와 이승만연구가 김효선(올인코리아) 논설위원이 풀어쓴 이승만 박사의 저서 ‘독립정신’의 출판기념회가 이어졌다.(konas)

    코나스 강치구 기자

    다음은 조선닷컴 http://www.chosun.com 에 있는 기사입니다.

    "가난한 아프리카 나라들에 새마을운동 전파하고 싶어"

    정우상 기자 imagine@chosun.com
    입력 : 2010.03.30 03:00

    국빈 방문 콩고 대통령과 함께 온 은쿠무 박사
    '콩고 새마을운동의 선각자'
    "비전·의지·행동 함께 제시 18개 마을에 희망을 일궜죠"

    ▲ 새마을 운동 전도사가 된 콩고민주공화국의 은쿠무 프레이 롱굴라 박사. 한국유학 중 새마을 운동에 관심을 갖고 배운 후 한국과 콩고를 오가며 콩고의 18개 마을에서 새마을 운동을 전파하고 있다. /주완중 기자 wjjoo@chosun.com

    "새마을운동을 배우고 싶습니다. 내 조국을 가난에서 구하고 싶습니다."

    2003년 한국에서 유학 중이던 은쿠무 프레이 롱굴라(49) 박사는 114에 전화번호를 물어 새마을연수원을 찾았다. 그리고 엉겁결에 300명의 한국 농촌 아저씨, 아줌마와 섞여 2박 3일 동안 교육을 받았다. 그렇게 은쿠무 박사가 콩고민주공화국에 전파한 새마을운동은 현재 바콩고, 반둔두, 킨샤사 등 3개 시도 18개 마을에 1075명의 회원을 확보하며 결실을 보고 있다.

    콩고 새마을운동의 선각자로 불리는 은쿠무 박사는 29일 "더는 미룰 시간이 없었다. 내 조국은 너무 가난했고, 한국이 너무 부러웠다"고 말했다. 식민지, 전쟁, 빈곤이라는 똑같은 경험을 가진 한국과 콩고였다. 그러나 한국은 빈곤에서 탈출했고, 공업용 다이아몬드 생산 세계 1위 콩고는 1인당 국내총생산(GDP)이 171달러(2009년)에 불과했다. 발전 모델을 배우기 위해 유럽에도 가봤지만, 콩고에 적용할 수 없는 모델이었다.

    "자원도 많고 땅도 넓은 콩고가 한국처럼 못하는 이유가 뭔가"라는 고민이 그를 감쌌고, 눈물로 밤을 새우기도 했다. 2000년 강릉에 갔던 은쿠무 박사는 60~70년대 한국의 새마을운동을 알게 됐고 "이것이 내가 찾던 정답"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2004년 여름방학 때 콩고에 돌아간 은쿠무 박사는 시범마을 4~5곳을 정했다. 유엔, 유니세프, 세계식량기구 등 유수한 세계기구들이 빈곤 탈출을 지원했지만 모두 고개를 젓고 물러난 곳이었다. 원조용으로 일본이 준 밀가루는 빈곤민에게 지원되지 않고 공공연히 시장에서 거래되는 실정도 목격했다.

    "원조로는 가난에서 벗어날 수 없다. 새마을운동처럼 잘살겠다는 비전과 의지, 행동이 함께 움직여야 한다"며 사람들을 하나씩 만나 새마을운동을 설명했고, 3개년 계획으로 '농지 만들기(new farm)'→ '내 농지(my farm)'→ '내 집(my house)'이라는 계획을 전파했다. 콩고의 엘리트 청년들은 "해외 유학파면 장관이나 정치를 하지 무슨 새마을이냐"고 물었지만, 그런 질문을 했던 청년들이 이제 시골로 내려가 새마을 지도자로 성장했다.

    2005년 조제프 카빌라 대통령이 방한(訪韓)했을 때, 그는 새마을운동을 설명하는 자료를 대통령 비서에게 건넸다. 콩고 정부도 새마을 운동에 관심을 보였고, 그의 활동을 측면에서 돕고 있다. 이날 은쿠무 박사는 국빈 방문 중인 카빌라 대통령이 머물고 있는 서울의 한 호텔 로비에서 설명 자료를 들고 서성거렸다. "대통령에게 직접 보고한 적이 없다. 이번에는 꼭 제대로 설명하고 싶다"고 말했다. 50~60년대 외국에서 한국 대통령을 한번 만나려고 발 굴렀던 산업화 주역들의 모습이 이랬을 것이다.

    우리 정부는 아프리카 외교 강화 차원에서 콩고민주공화국을 새마을운동의 '아프리카 거점'으로 지원하고 있다. 이명박 대통령은 이날 카빌라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콩고의 재건사업 지원 문제 등을 논의했다. 은쿠무 박사는 "콩고뿐 아니라 이제는 우간다·탄자니아 등 아프리카 다른 나라에도 새마을운동을 전파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대한민국은 작지만 큰 나라다. 무엇보다 이 새까만 사람을 믿어주고 도와줬다"며 닭똥 같은 눈물을 흘렸다. 그의 가슴에는 새마을운동 배지가 달려 있었다.


    http://www.law717.org
    [ 2010-04-03, 13:55 ] 조회수 : 32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