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확대기사 축소

다음은 회원님에게 E-mail로 보내는 중요관심 기사 (2월 20일에)
헌변 
 
다음은 회원님에게 E-mail로 보내는 중요관심 기사 (2월 20일에)

-----------------------------------------------------------------



헌변은 한글 영문 일문의 국내·외 뉴스 칼럼 자료중 헌변이 소중하게 여기는 선생님께 참고에 供합니다.

다음은 동아닷컴 htp://www.donga.com 에 있는 기사입니다.

北식량난 심각…“아사자발생, 급속히 전역 확산”

북한의 식량난이 악화되면서 지난달 중순 이후 아사자 발생이 도시 지역을 중심으로 급속히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북 인권단체 `좋은벗들'은 16일 소식지에서 북한 중앙당 간부의 말은 인용, "1월 중순까지만 해도 (아사자 발생이) 함경남도 단천, 함경북도 청진, 평안북도 신의주 순으로 많았는데 현재는 평안남도 평성과 순천이 가장 많고 함경남도 함흥.단천, 함경북도 청진 순"이라면서 "1월 중순 이후 아사자 발생이 전역으로 퍼지면서 빠르게 늘어나는 추세"라고 전했다.

소식지는 또 평안남도 평성시 간부의 전언이라면서 "국가조치(화폐교환) 이후 새 화폐를 많이 풀어준 농민들은 그런대로 생활을 유지해가는 반면 도시 노동자들은 굶어 죽어가고 있다"면서 "화폐교환 이후 시장을 전격 철폐하고 상품공급 체계를 형성하지 못한 상황에서 식량도 공급도 끊기자 도시 노동자들이 굶어죽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식지는 이어 "특히 평안남도 평성시의 경우 작년 6월 도매시장 철폐 이후 주민들의 경제상황이 피폐해진 상태에서 다시 화폐교환이 이뤄져, 장사에 의존해 살던 노동자들이 주로 죽어나가고 있다"면서 "평성시당과 순천시당은 작년 농작물 수확량 가운데 약 65%를 군량미로 거둬들이고 농민에게는 평균 5개월 분량만 배분해 식량부족이 심한 것"이라고 말했다.

소식지는 "당 일각에서 배급문제를 해결하지 않은 채 성급히 시장까지 철폐해 도시 노동자들이 굶어 죽어가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다음은 워싱턴포스트 http://www.washingtonpost.com 에 있는 기사입니다.

Inflation-hit North Korea has fired top economic officials, South's media report

By Blaine Harden
Washington Post Staff Writer
Friday, February 5, 2010; A08

SEOUL -- Amid accounts of starvation, food shortages in the army and runaway inflation, senior economic officials in North Korea have been fired in recent days, according to reports in the South Korean media.

The dismissals were reported during a week in which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Il made a rare acknowledgment of his state's failure to provide its citizens with an acceptable standard of living.

"I am most heartbroken by the fact that our people are living on corn," Kim said in a report monitored by South Korea's Yonhap news agency. "What I must do now is feed them white rice, bread and noodles generously."

Kim made a similar statement in January, mentioning white rice and meat soup. But the likelihood of his being able to improve nutrition in his country in the short term seems small.

South Korean officials have said that North Korea could face severe food shortages this spring because of a poor harvest last fall.

Last year, North Korea unilaterally canceled an aid agreement with the United States under which 500,000 tons of food would have been delivered. For two years, South Korea has refused to deliver large amounts of free food and fertilizer to its neighbor, pending a move by the North to get rid of its nuclear weapons.

These actions have left the U.N. World Food Program and other aid operations in North Korea short of food and have put millions of children and elderly people at risk, U.N. officials said.

The capacity of private markets to supply food in the North also has taken a major hit because of a government-ordered currency revaluation in December. It disrupted market trading, while driving up the price of rice and nearly every other commodity.

Two people a day have been dying of hunger in South Hamgyong province, according to a report by Good Friends, a Seoul-based aid and human rights group with informants inside the North. It also said that North Korean army commanders met with government officials Jan. 20 to discuss how to obtain more food for troops.

The army, with 1.2 million men and women in uniform, normally has first dibs on food grown in state-owned cooperative farms -- and takes as much as a quarter of the crop before distribution to civilians.

The apparent scapegoat for the disastrous currency revaluation is Pak Nam Gi, head of planning and economy for the Workers' Party. He has been fired, according to the Chosun Ilbo, a newspaper in Seoul, which cited sources based in China.

South Korea's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said Thursday that North Korea has now recognized the social upheaval caused by the currency revaluation and is easing curbs on black-market trading, Reuters reported.

"To quell public discontent, controls and the crackdown on marketplaces have been eased," an intelligence official told the news agency. "Discontent is high."

The head of "Room 39," the government bureaucracy that focuses on making money for the Kim family, also has been fired, according to Yonhap, which cited an unidentified source. It said Kim Dong Un, head of the department that controls a variety of operations, including state-sponsored insurance fraud and legitimate trading operations, had been replaced by his deputy.

Last year, the United Nations beefed up sanctions intended to disrupt North Korea's arms and smuggling operations after the country detonated a nuclear device.

The chief of Room 39 might have lost his job because the European Union had blacklisted him and he could no longer travel freely in Europe, Yonhap said.

View all comments that have been posted about this article.

다음은 세계식량 계획 World Food Programs http://www.wfp.org 에 있는 기사입니다.

Countries Korea, Democratic People's Republic (DPRK)

Malnourished children awaiting treatment at a hospital in Sariwon City (North Hwanghae Province) on 18 February 2009. Photo: WFP/Lena Savelli

Threats to Food Security

Late spring droughts
Summer flooding
Occasional typhoons in early autumn
Deforestation and consequent silting of rivers
Economic downturn
Lack of agricultural inputs such as fertilisers
Limited capacity to access international capital markets and import food

Overview

Th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 (DPRK) continues to suffer widespread food shortages due to economic problems, limited arable land, lack of agricultural machinery and energy shortages. The country remains highly vulnerable to natural disasters; most recently severe flooding in August 2007 caused widespread damage to crops and infrastructure in six southern provinces. DPRK has also suffered the effects of the global commodity crisis, with rampant increases in market prices for staple foods and fuel.

Domestic cereal production consistently falls below the needs of the 24 million population. The FAO/WFP Crop and Food Security Assessment of October 2008- the first such survey since 2004- indicated that total gross production came to only 4.21 million metric tons (unmilled, 3.3 million tons milled) of cereal equivalent, as agricultural production was severely constrained by lack of sufficient fertilizer and fuel, declining soil fertility and structural factors. Even with anticipated commercial imports and currently pledged food aid, the country will experience a cereal shortfall of 836,000 tons for the 2008/2009 marketing year, leaving 8.7 million people in need of food assistance.

WFP/FAO assessments confirmed a significant deterioration in food security in 2008. Close to three quarters of respondents had reduced their food intake, over half were reportedly eating only two meals per day (down from three) and dietary diversity was extremely poor among two thirds of the surveyed population. Most North Koreans sustain themselves by consuming only maize, vegetables and wild foods, a diet lacking protein, fats and micronutrients. Food is scarcest during the “lean season”, the five-month period prior to the autumn rice and maize harvests when stocks of the previous year’s crops rapidly run dry.

The impact of food shortages has been unevenly divided amongst the population, with urban households in areas of low industrial activity (particularly the Northeast) being the most affected. These groups have been hard hit by higher food prices, reductions in public food rations as well as lowered employment and salaries caused by industrial recession.

Vulnerable groups including young children, pregnant and lactating women and elderly people remain particularly vulnerable to food insecurity and malnutrition due to their particular dietary needs.

WFP Activities

Since 1995, WFP has played a central role in mobilizing and delivering food assistance to millions of the DPRK’s hungriest people, saving countless lives and helping to achieve significant reductions in malnutrition rates. Emergency operations between 1995 and 2005 secured more than four million tonnes of commodities valued at US$1.7 billion and directly supported up to one-third of the population.

In response to a government request for relief assistance and confirmed new food needs, WFP launched an emergency operation in September 2008. The US$504 million operation set out to target 6.2 million of the most vulnerable groups, mainly young children, pregnant and lactating women and the elderly, addressing immediate humanitarian needs of the population while simultaneously improving the nutritional quality over the medium-term.

Vitamin-and-mineral enriched foods produced at WFP-supported factories are given to young children and pregnant and nursing women, and cereal rations to underemployed workers through food-for-community-development schemes aimed at improving food security and mitigating natural disasters. All of these activities are vital investments in the future of the beneficiaries.

Due to the low levels of resources received for the emergency operation, WFP was requested by the DPRK Government to reduce the humanitarian food programme and adjust the operating conditions agreed to in a Letter of Understanding concluded with the DPRK government in June 2008. Starting in June 2009, WFP is therefore refocusing its programme in 62 counties in six provinces instead of the 131 counties (eight provinces) originally targeted under the emergency operation. Depending on resources received, WFP will be able to feed up to 1.88 million North Koreans, mainly young children in institutions, pregnant and lactating women and the elderly. International staff numbers and monitoring is being proportionally reduced to 16 international staff (no Korean-speakers) and all but two (Chongjin and Wonsan) out of five field offices will be closed. Monitoring will now require advance notice of 7 days instead of 24 hours.

Despite the reduced programme, WFP continues the important work in DPRK and will work closely with the DPRK Government to guarantee that food assistance still reaches many of the hungriest and most vulnerable North Koreans. The long-standing principle of “no access-no food” will still be strictly enforced and access to parts of the Northeast, the most food-insecure areas of the country, will be maintained.

다음은 조선닷컴 http://www.chosun.com 에 있는 기사입니다.

"北, 외자 100억달러 유치..내달 평양서 조인식"

연합뉴스
입력 : 2010.02.15 09:57

대풍그룹에 정통한 소식통 밝혀..北 GDP 70% 육박 ‘초대형’
왕자루이 방북시 조율..6자회담 복귀 빨라질듯

북한이 왕자루이(王家瑞)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의 방북을 통해 연간 북한 GDP(미화 150억 달러)의 70%에 육박하는 초대형 외자유치를 성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렇게 되면 북한이 줄기차게 요구해온 ‘선(先) 유엔제재 해제’와 비슷한 효과를 볼 수 있어, 향후 6자회담 재개 등 한반도 정세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의 외자유치 창구인 조선대풍국제투자그룹 사정에 정통한 소식통은 15일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중국의 대형 은행 두세 곳과 복수의 다국적기업이 대풍그룹과 대북 투자협상을 사실상 마무리지었다”면서 “3월 중순 평양 국가개발은행에서 투자 조인식을 가질 계획인데 전체 투자 규모는 미화 100억 달러 이상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소식통은 또 “왕자루이 부장의 방북 때 대풍그룹을 통한 중국 자본의 투자 문제가 심도 있게 논의됐다”면서 “내달 발표될 전체 투자액의 60% 이상은 중국 자본이라고 보면 된다”고 말해, 중국 정부가 이번 대북 투자를 주도했음을 시사했다.

내달 발표될 북한내 외자유치 사업은 평양∼신의주 철도, 중국 투먼∼라선특별시 철도, 평양 10만 세대 살림집 건설과 연관된 주택 건설, 항만 건설 등이며, 조인식 직후 프로젝트별로 사업이 시작될 것이라고 이 소식통은 설명했다.

북한은 이번 투자 조인식을 대대적으로 홍보하기 위해 중국 등 투자 관련국 기자 수십 명을 내달 평양에 초청할 것으로 전해졌다.

또 지금까지 대풍그룹을 통한 투자 교섭이 물밑에서 이뤄진 것과 달리 3월부터는 신설될 대풍그룹 홈페이지를 통해 국제입찰 방식으로 투자 유치가 진행될 것으로 전해졌다.

이 소식통은 “대풍그룹과 국가개발은행을 통해 외국자본을 직접 유치하는 것은 유엔 제재에 위반되지 않는다고 북한은 인식하고 있다”며 “북한뿐 아니라 투자계획을 확정지은 외국 기관이나 기업도 같은 판단을 내렸기 때문에 거액의 투자유치가 가능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지난 10일 국가개발은행 설립과 라선특별시 지정 등을 예로 들면서 “(북한이) 해외투자 유치를 비롯한 대외 경제관계 개선에 전례 없는 국가적 힘을 들이고 있다”고 보도해, 이같은 대규모 투자유치를 염두에 뒀던 것 아니냐는 분석을 낳고 있다.

동국대 북한학과 김용현 교수는 “중국의 주도로 유엔 제재를 우회하는 형태의 대규모 투자가 성사되면 북핵 대치 국면을 푸는 빅 이벤트로 봐야 한다”면서 “아울러 북한과 중국 사이에 6자회담 복귀 합의가 이뤄졌다는 강한 신호로 볼 수 있고, 미국 등 관련국들도 암묵적으로 동의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한편 북한은 지난달 20일 최고 권력기관 국방위원회의 결정으로 대외 투자유치 기관인 국가개발은행을 설립한다고 발표한 뒤 투자유치 창구로 조선대풍국제투자그룹을 지정했다.

다음은yomiuri 신문 http://www.yomiri.co.jp 에 있는 기사입니다.

中国、北に100億ドル投資計画…聯合ニュース

北朝鮮

【ソウル=竹腰雅彦】韓国の聯合ニュースは15日、消息筋の話として、中国共産党の王家瑞対外連絡部長が6~9日に訪朝した際、鉄道や住宅、港湾建設など100億ドル(約9000億円)以上の対北朝鮮投資計画に合意していたと報じた。

 消息筋によると、投資の対象となるのは、平壌と中朝国境の新義州、中国・図們と北朝鮮の貿易港・羅先を結ぶ鉄道、平壌の10万世帯住居建設事業など。投資元は、複数の中国の銀行と多国籍企業で、全投資額の6割以上が中国資本だという。3月中旬に平壌で調印式を行う計画とされる。

 投資計画が事実とすれば、北朝鮮に対して核問題をめぐる6か国協議復帰を促す措置の一環とみられる。

( 2010年2月15日13時07分 読売新聞)

다음은 sankei 신문 http://sakei.jp.mns.com 에 있는 기사입니다.

北朝鮮に9千億円投資か 中国主導で鉄道や住宅建設

2010.2.15 12:03

 韓国の聯合ニュースは15日、中国共産党の王家瑞対外連絡部長が北朝鮮を訪問した際に、平壌-新義州間の鉄道や住宅建設など計100億ドル(約9千億円)以上の大型投資がまとまったと伝えた。北朝鮮の国家主導の投資機関「朝鮮テプン国際投資グループ」の事情に詳しい消息筋の話という。

 同ニュースによると、投資を行うのは中国の大手銀行2~3行と複数の多国籍企業で、同グループとの交渉が事実上終了し、3月中旬に平壌で調印式を計画中。中国政府が投資を主導し、投資総額のうち60%以上が中国資本という。

 同ニュースは、今回の投資規模は北朝鮮の国内総生産の約70%に当たり、北朝鮮が6カ国協議復帰の条件としている国連安全保障理事会の制裁解除と同様の効果があるとの見方を示し、北朝鮮の協議復帰にも影響を与えると分析している。(共同)

다음은 KONAS http://www.konas.net 에 있는 칼럼입니다.

中의 100억달러 對北지원과 北韓의 장래

중국 정부가 과연 어떤 배경 하에 이와 같은 결정을 내리게 되었나?..향후 한반도 정세 및 역학관계에 중대한 변화를 예고

중국이 북한에 100억 달러 규모의 투자를 계획 중이며, 다음 달 공식 조인식을 갖는 것으로 알려졌다(「연합뉴스」, 2010.2.15). 형식은 중국 국책은행들의 대북투자 방식이다. 북한의 총 GDP규모가 150억 달러임을 감안할 때, GDP의 60~70%에 달하는 엄청난 규모의 투자를 계획한다는 것은 중국 정부 차원의 일대 결단이 없고서는 불가능한 일이다. 과연 중국 정부가 어떤 배경 하에 이와 같은 결정을 내리게 됐으며, 이에 따라 향후 극도로 심화될 북한의 對中 경제의존 관계가 한반도 안보와 북한의 장래 및 남북관계에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지 검토하지 않을 수 없다.

우선 왕자루이(王家瑞) 중국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의 訪北(2.6~9)과 김계관 외무성 부상의 訪中(2.9~13) 결과 나타난 이번 결정으로 王ㆍ金의 상호방문이 “6자회담 복귀”를 구실로 한, 사실상의 對北 경제지원 목적이었음이 드러났다. 11ㆍ30 화폐개혁 이후 심화된 북한의 체제위기 해결책을 모색하기 위한 北中 당국자 간 회담이었다는 얘기다.

화폐개혁 이후 그동안 북한 상황은 혼란과 위기 일로에 있었다. 급기야 김영일 내각 총리가 화폐개혁 실패로 인한 혼란에 대해 사과하고, (비록 눈가림식이나마) 다시 ‘장마당’을 허용하는 조치를 취하기에 이르렀다. 그러나 이런 임기응변식 조치만으로 현재의 북한 체제위기를 수습하기에 역부족임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

지금 북한에서 김정일의 권위는 급속히 추락하고 있다. ‘장마당’을 통해 피땀 흘려 번 돈을 일거에 빼앗기고 기아선상으로 몰리고 있는 주민들이 극도의 허탈감에 시달리고 있다. 자연 불평ㆍ불만이 증가하고, 그 분노의 화살이 김정일 정권에게로 향하지 않을 수 없다.무엇보다도 화폐(구권이건 신권이건)가 무용지물화하면서, 물자의 유통이 이뤄지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한마디로 북한은 지금 체제붕괴 진입 국면인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중국 당국이 보다 못해 ‘과감한 북한정권 살리기’에 발 벗고 나섰다고 볼 수 있다. 북한을 ‘對南ㆍ對美 완충지역(buffer zone)’으로 파악하는 중국의 대북전략이 구체화되고 있는 셈이다.

이와 관련, 김계관이 訪中 중이던 2월 11일, 중국 리위안차오(李源朝) 정치국 위원 겸 공산당 중앙조직부장이 “(북중관계를 발전시키는 것은) 중국 공산당과 정부의 확고부동한 전략적 방침”이라고 밝힌 것은 자못 의미심장하다. 아울러, 왕자루이가 訪北하여 김정일과 면담할 때, 회담 상대인 김영일 노동당 국제부장 이외에 김양건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이 배석한 점도 주목된다. 김양건은 현재 북한의 대외 투자유치 창구인 「조선대풍투자그룹(조선대풍)」의 이사장을 겸직하고 있기 때문이다. 왕자루이의 방북이 단순히 6자회담 복귀 설득 뿐만 아니라, 중국의 대북 경제지원 건(件)과 밀접한 관계가 있었음을 보여주는 근거인 것이다.

중국의 이와 같은 노골적인 대규모 대북 경제지원은 향후 한반도 정세 및 역학관계에 중대한 변화를 예고한다. 우선, 중국이 이처럼 확고한 전략방침을 가치고 북한정권 살리기에 나선다면, 현재 성과를 내며 진행 중인 UN 등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는 사실상 무력화하게 된다. 더 나아가 김정일 유고(有故) 시 주목되는 ‘post-김정일’ 시나리오에 있어 (i)북한의 급변사태 보다는 (ii)북한 내 친중(親中)정권 수립과 북한의 사실상 중국 예속화 전망이 높아진다.

후자의 경우를 가상(假想)해 볼 때, 중국은 과거 한사군(漢四郡)처럼 완전히 종속시키기 보다는 정치적으로 북한의 주권과 영토보전을 존중하면서, 경제지원이나 인맥관리 등 내부요인을 통해 북한을 ‘위성국가’화 하는 형식을 따르게 될 가능성이 높다. 예컨대 북한 내 친중(親中) 유력인물을 내세워 괴뢰국가 형태로 배후에서 독점적 영향력을 행사해 사실상 지배ㆍ통제하는 방식이다. 국제사회의 비판과 이목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기 때문일 것이다.

중국은 미국의 對한반도 영향력 축소를 추구하는 일관된 東아시아 전략목표를 갖고 있다. 북한에 대한 독점적 영향력 확대를 추구하는 배경이다. 주지하다시피, 현재 美中 간에는 미국의 對대만 무기판매 문제 그리고 티베트 달라이 라마의 오바마 대통령 면담 문제를 놓고 갈등이 표면화하고 있다.

중국의 지원이 없을 경우, 북한정권이 유지되기 어렵다는 것은 명약관화(明若觀火)하다. 중국의 지원이 없다면, 북한은 對南ㆍ對美 전략을 화해ㆍ협상 중심으로 전환하지 않을 수 없고, 더 이상의 핵개발도 불가능할 것이다.

북한의 장래가 과연 중국의 의도대로 될 지는 두고 봐야 한다. 점차 외부세계에 눈을 뜨고 있는 북한 주민들의 독자적인 움직임도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북한 주민들은 김일성-김정일로 이어져 오는 세습독재에 염증을 느끼고 있다. 중국의 지원 하에 김정일 정권을 계승할 친중(親中) 정권이 또 하나의 강압정권이라면 북한 주민들도 언제까지나 순응하고만 있지는 않을 것이다. 향후 북한 내부에서는 무자비한 폭력에 의존하는 권위적 강압통치와 생존을 위한 주민들의 자생적 시장질서 간 투쟁과 충돌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北中관계의 새로운 발전을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다.(konas)

홍관희 (안보전략연구소장/ 재향군인회 안보교수)

written by. 홍관희

2010.02.16 10:57 입력

다음은 조선닷컴 http://www.chosun.com 에 있는 기사입니다.

탈북 청소년 키, 우리 청소년과 비교해보니…

홍영림 기자 ylhong@chosun.com
입력 : 2010.02.16 04:11

男 156對169㎝… 女 151對159㎝
몸무게도 남자는 10㎏이상 적어… 기생충 감염률·빈혈유병률 높아

정부가 2005~2008년 한국에 입국한 북한 이탈 주민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건강검진 결과에 따르면 탈북 청소년(13~18세)의 남성과 여성의 평균 신장은 155.7cm와 151.1cm로 한국 남녀 청소년 169.2cm와 159.4cm에 비해 각각 13.5cm, 8.3cm 작은 것으로 나타났다.

탈북 청소년의 평균체중도 남성 47.3kg과 여성 46.9kg으로 한국 청소년의 남성 60.8kg과 여성 52.3kg에 비해 각각 13.5kg, 5.4kg 적었다.

이 같은 사실은 질병관리본부가 지난 2005년부터 2008년까지 한국에 입국한 북한 이탈주민 8214명(19세 이상 성인 6967명, 18세 이하 1257명)을 대상으로 매년 실시해, 국회 보건복지위 소속 한나라당 손숙미 의원에게 제출한 '최근 4년간 북한이탈주민 건강검진 현황'에서 밝혀졌다.

19세 이상 성인의 경우에도 탈북 남녀의 평균신장은 165.4cm와 154.2cm로, 한국 남녀 평균신장 171.4cm와 158.4cm에 비해 4~6cm씩 작았다. 평균 체중도 탈북 남녀(60.2kg, 52.8kg)와 한국 남녀(72.0kg, 57.1kg)를 비교하면 탈북 남성은 11.8kg, 여성은 4.3kg 적었다.

탈북 주민들은 신체 발육뿐 아니라 건강상태도 우려할 만한 수준인 것으로 확인됐다.

각종 기생충 감염률의 경우, 지난 4년간 입국한 탈북 청소년(35.8%)과 성인(24.6%)은 국내 청소년과 성인의 약 3%에 비해 8~12배가량 높았다. 탈북 주민들의 기생충 감염률은 지난 2005년 38.0%에서 2006년 23.1%, 2007년 17.7%로 감소하다가 2008년엔 28.6%로 다시 상승했다.

특히 탈북 청소년의 경우 2008년 조사에서 기생충 감염률이 절반가량인 48.3%로 나타났다. 빈혈 유병률도 성인 중에서 탈북 남성(8.4%)은 한국 남성의 4배, 탈북 여성(24.7%)은 한국 여성의 1.8배에 달했다. 이번에 공개된 탈북주민들의 건강검진 결과는 현재 북한주민들의 건강상태를 유추해 볼 수 있는 자료로 평가받고 있다.

손숙미 의원은 "탈북 청소년과 성인들의 건강상태를 보면 지금까지 한국을 비롯한 국제기구와 세계 각국의 대북 식량지원에도 불구하고 북한 주민들의 건강상태가 개선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며 "북한의 영양취약 계층에게 실질적인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대북지원 모니터링 강화 등 시스템의 정비가 필요하다"고 했다.

다음은 자유아시아방송 http://www.rfa.org 에 있는 기사입니다.

북 외교관, 스웨덴 항소심에서 유죄 확정

워싱턴-노정민 nohj@rfa.org
2010-02-12

MC: 스웨덴의 항소법원은 담배를 밀수한 혐의로 체포된 북한 외교관 출신 부부의 항소심 판결에서도 남편에게 8개월 형의 유죄를 확정했습니다. 하지만, 부인에게는 무죄가 선고됐습니다.

노정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스웨덴 항소법원은 12일 북한 외교관 출신의 부부, 박응식 씨와 강선희 씨에 대한 항소심 판결에서 남편 박 씨에게 원심과 같은 유죄를 선고했습니다.

스웨덴의 스톡홀름에 위치한 스베아 항소법원(Svea Court of Appeal)의 주스피나 잘루 사무관은 법원이 박 씨와 그의 부인 강 씨의 항소심리에 대한 판결로 박 씨에게 유죄와 함께 1심과 같은 8개월 형을 선고했다고 12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전했습니다. 또 항소법원은 박 씨의 부인 강 씨에게 무죄를 선고했다고 잘루 사무관은 덧붙였습니다.

북한 외교관 출신 부부는 지난 3일 열린 항소심리에서 검찰과 변호인이 참석한 가운데 1심에서 유죄를 선고한 데 따른 법정공방을 벌였습니다.

주스피나 잘루: Sun Kang, they don't sentence her, they free her from the charges, no guilty. But Mr. Park is same as before... 강선희 씨는 무죄 판결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박응식 씨는 1심과 같은 판결을 내렸습니다. 따라서 종전과 같은 8개월 형이 선고된 것으로 보입니다.

또 부인 강 씨는 당시 항소심리를 마친 뒤 보석 신청이 받아들여져 곧바로 석방되기도 했습니다.

박 씨 부부는 지난해 11월 러시아산 담배 23만 개비를 스웨덴에 밀반입하려다 세관에 적발돼 체포된 뒤 지난해 12월 법원으로부터 8개월 형을 선고받았지만 항소심에서 결국 남편은 유죄, 부인은 무죄가 됐습니다.

잘루 사무관은 2심에서도 유죄를 선고받은 박 씨가 다시 대법원(the highest court)에 항소를 한다면 약 4주 뒤에 항소심리가 열리겠지만 대법원이 모든 사건을 다 받아들이지 않기 때문에 아마도 2심의 판결이 마지막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습니다.

주스피나 잘루: The highest court doesn't take all cases. It needs a special permission to be allowed... 대법원은 모든 사건을 다 받지 않기 때문에 항소를 위해서는 허가가 필요합니다. 대법원까지 가는 사례는 극히 드문데요, 따라서 이번 사례도 2심의 결정이 최종 판결이 될 가능성이 큽니다.

2심에서도 유죄가 확정된 박 씨는 현재 스톡홀름에 있는 구치소에 감금돼 있으며 더 이상 항소를 하지 않으면 교도소로 옮겨져 수감 생활을 하게 됩니다.

박 씨 부부는 체포될 당시 외교관 신분에 따른 면책특권을 주장했지만 스웨덴 법원은 박 씨가 러시아 내 북한 무역대표부에 근무하기 때문에 이번 사건에서 면책 특권이 적용되지 않는다고 판결했습니다.

다음은 the Wall Street Journal 일어판 http://http://jp.wsj.com 에 있는 기사입니다.

【肥田美佐子のNYリポート】トヨタ問題にみる日本人の疑心暗鬼

【日本版コラム】
2010年 2月 12日 12:56 JST

 トヨタ自動車のリコール(無料回収・修理)問題が日米を席けんしている。後手に回った同社の対応に米メディアの批判が集中。今や非難の矢は、コーポレートジャパン(日本産業界)の危機管理のまずさや日本文化の閉鎖性にまで向かっている。日本経済に詳しいニューヨーク大学のエドワード・リンカーン教授(日米経営経済研究所長)によれば、日本からは「トヨタ失脚を狙う米国の陰謀説」まで漏れ伝わってきているという。
 そのセオリーとは――

(1)復讐説――米国人はトヨタに腹を立てている。今回の「バッシング」は、破綻したゼネラルモーターズ(GM)とクライスラーを尻目に快走を続けるトヨタへの「スイート・リベンジ」(格好の仕返し)だ。

(2)GM援護射撃説――「国営自動車メーカー」として再生したGMを後押しする米政府の意向が働いている。

(3)スケープゴート説――普天間問題で日米関係のきしみが目立つなかで、トヨタは、オバマ政権への批判の矛先をかわすためのスケープゴートにされた。

 リンカーン教授は、こうした陰謀説を「ばかげている」と一蹴する。

 まずは復讐説だが、これは事実に反する。米世論調査会社ラスムセンが2008年11月に発表した調査結果では、GM救済に反対する有権者が約半数(48%)に達する一方、賛成は35%にとどまった。「放漫経営の下で売れない車を作り続けた会社を救うのはおかしい。これまではトヨタ、これからは韓国車が狙いめだ」(ニューヨーク州弁護士)の声に代表されるように、米国の消費者が、国籍よりも「モノ」本位で選ぶ合理主義に徹しているのは周知の事実だ。「米国人が怒っているのは、GMとクライスラーに対して」(同教授)なのである。

 次にGM援護射撃説だが、これも根拠に乏しい。米誌『タイム』(2月2日付電子版)は、「トヨタのリコール問題で得をするのはどこだ?」のなかで、トヨタ車からの買い替え客に特典を付けるGMやクライスラーの努力もむなしく、これは“Asian-only battle”(アジア系メーカー間の競争)だと書いている。事実、米自動車情報サイト「モーターマウス」の数字も、これを裏付けている。モーターマウスの創設者兼最高経営責任者(CEO)のジョン・テイマン氏によれば、1月21日のリコール発表以来(2月8日現在)、同サイトでの検索数は、対象8車種で46%、他のトヨタ車で16%減ったが、その分、伸びているのは、韓国の現代(15%増)、現代傘下の起亜(13%増)、フォード(12%増)、ホンダ(8%増)、日産(5%増)と、アジア車が上位をほぼ独占している。これに引き換え、GMのシボレーは3%減だ。消費者は正直である。

 最後のスケープゴート説だが、商務省が、国務省管轄の普天間問題を気にするとは思えない。しばしば指摘される連邦機関間の風通しの悪さを考えても、両省が手を組む可能性は低い。

 「こうした陰謀説を聞くにつけ、日本人が日米関係に不安感や自信のなさを抱えているのが分かり、非常に悲しい気持ちになる。米国人は日本を快く思っていないから、すぐにケチをつけるのではないかといった疑心暗鬼がある」と、親日派のリンカーン教授は肩を落とす。

 トヨタ問題がこれほどの批判を招いた背景には、60年代に、消費者運動家の急先鋒として知られるラルフ・ネーダー氏がGM車の欠陥を指摘し、自動車産業と火花を散らした結果、米政府が自動車の安全性をことのほか重視するようになったという歴史的経緯がある。トヨタ車は完璧だという「安全神話」ゆえ、消費者やメディアのショックが大きかったという事情もあるだろう。また、早期にミスを認め、問題解決に進むことを良しとする米国に対し、「恥」の観念が強い日本ではミスを認めにくいため、トヨタの対応が遅れ、米国側の叱責を買ったという「文化の差」論も耳にする。いずれもバッシングとは無関係、というのが米国側の言い分だ。

 とはいえ何を隠そう、筆者自身、日一日と過熱する米紙のトヨタ報道を目にし、当初は、すわバッシングかと身構えた。日米安全保障条約改定から50年――。今も、ことあるごとに表面化する日米の「温度差」は、いったいどこからくるのだろうか。

*****************

肥田美佐子(ひだ・みさこ) フリージャーナリスト

 東京生まれ。『ニューズウィーク日本版』の編集などを経て、1997年渡米。ニューヨークの米系広告代理店やケーブルテレビネットワーク・制作会社などにエディター、シニアエディターとして勤務後、フリーに。2007年、国際労働機関国際研修所(ITC-ILO)の報道機関向け研修・コンペ(イタリア・トリノ)に参加。労働問題の英文報道記事で同機関第1回メディア賞を受賞。2008年6月、ジュネーブでの授賞式、およびILO年次総会に招聘される。 2009年10月、ペンシルベニア大学ウォートン校(経営大学院)のビジネスジャーナリスト向け研修を修了。

 『AERA』『週刊エコノミスト』、『サンデー毎日』『ニューズウィーク日本版』『週刊ダイヤモンド』『週刊東洋経済』などに寄稿。日本語の著書(ルポ)や英文記事の執筆、経済関連書籍の翻訳も手がけるかたわら、日米での講演も行う。共訳書に『ワーキング・プア――アメリカの下層社会』『窒息するオフィス――仕事に強迫されるアメリカ人』など。マンハッタン在住。http://www.misakohida.com/

*****************

肥田美佐子のNYリポートバックナンバー>>

다음은 조선닷컴 http://www.chosun.com 에 있는 기사입니다.

이상화,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500m 금메달

조선닷컴
입력 : 2010.02.17 09:03 / 수정 : 2010.02.17 14:25

17일 오전(한국시각) 캐나다 리치먼드 올림픽 오벌에서 열린 밴쿠버 동계올림픽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500m 결승에서 한국의 이상화(21)가 합계76초09로 한국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사상 첫 금메달을 차지했다.

38초24의 기록으로 1차시기를 1위로 통과한 이상화는 이 종목 세계신기록 보유자인 독일의 예니 볼프, 지난해 월드컵 1차, 5차대회에서 1위를 차지한 중국의 왕베이싱 등 세계적인 선수들을 제치고 금메달을 따냈다.

1차시기 17조에서 볼프와 함께 레이스를 펼친 이상화는 1차시기에서 볼프를 0.06초차로 앞섰다.

마지막 18조로 나선 2차시기에서는 37초85를 기록해 37초83을 기록한 볼프보다 0.02초 늦게 결승선을 통과했으나, 합산기록에서 앞서 금메달을 차지했다.

16일 남자 500m에서 금메달을 따낸 모태범과 한국체대 동기생인 이상화의 금메달로 한국은 스피드스케이팅 500m에서 남녀 모두 1위에 오르게 됐다. 또 한국은 한때 중간순위 1위(금메달 3, 은메달 1)에 오르기도 했다.

▲ 밴쿠버 동계올림픽 여자 스피드 스케이팅 500m에 참가한 한국 이상화 선수가 17일 오전(한국시간) 리치몬드 올림픽 오벌 경기장에서 열린 1차시기에서 질주하고 있다./ 연합
다음은 동아닷컴 http://www.donga.com 에 있는 기사입니다.

모태범 부모, “3관왕요? 기대반, 근심반…”

입력 | 2010-02-17 00:04:53

메달 불모지, 동계올림픽 빙속에서 사상 첫 금메달을 목에 건 모태범(21ㆍ한체대)의 전설은 이제부터 시작이다.

금빛 낭보가 전해든 16일, 밤 8시를 넘긴 시간임에도 모태범의 아버지 모영열(51)씨의 경기도 포천 자택에는 동네 주민 10여명이 모여 TV속 모태범의 자랑스러운 모습을 보며 잔을 부딪쳤다.

모 씨는 “실감이 나지 않는다. 부담 느낄까봐 메달은 입밖에 꺼내지도 않았는데, 세계적 선수들과 겨뤄 금메달을 따내 고맙고, 장하다”고 했다.

어머니 정연화(48)씨는 도핑테스트 끝내고 전화를 걸어온 아들이 “TV 봤냐며 웃더라”며 “잘했다, 최고다, 다치지 말고 잘하고 돌아오라”고 격려해줬다고 했다.

부부는 모태범의 금메달을 기대했냐는 물음에 “사실 500미터는 주 종목도 아니고, 경쟁 선수들이 쟁쟁해 기대하지 않았는데 의외의 성과를 거둬 너무 기쁘고, 뿌듯하다”고 기뻐했다.

부부는 또 오늘(현지시간 2월15일)이 태범이의 생일인데, 우리가 줘야 할 선물을 태범이가 안겨줘 기특할 따름이라고 웃음졌다.

모태범의 금빛 질주는 초교 3학년 당시 그의 재능을 발굴, 물심양면 밀어준 은석초교 코치진과 부부, 그리고 모태범 자신의 재능과 노력이 이룬 쾌거다.

초교 시절 때부터 재능과 성실함으로 발군의 실력을 보여준 모태범은 국내외 각종 대회의 상을 휩쓸며 차세대 주자로 등극하기에 이른다.

그러나 천재 스케이터 모태범도 중학교 시절 격한 경기에서 오는 체력적인 스트레스와 부담감에 고충을 털어놓는 방황의 시기도 있었다고 한다.

그런 모태범을 바로 잡아 준 건 모씨 부부. 아버지 모씨는 늘 격려와 말벗으로 노태범의 마음을 헤아려줬고, 어머니 정씨는 작은 키로 고민하는 아들을 위해 영양사 못지 않은 식단을 꾸려 아들의 체력을 보강해줬다. 정씨는 출국 전 큰맘 먹고 산삼 한 뿌리 달여 먹였다고 귀뜸했다.

모씨 부부의 지극정성에 모태범은 질풍노도의 시기를 지나 다시 세계적 선수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17세 때 주니어 국가대표로 발탁, 다크호스로 부상하며, 팀 내 비밀병기로 무섭게 성장했다.

2006년과 2007년 세계주니어선수권에서 500m 1위에 우뚝 섰고, 지난해 하얼빈 동계유니버시아드대회 1000m, 1500m에서는 2관왕을 휩쓸며 세계 탈환의 전조를 보여줬다.

모씨 부부는 “아들은 18, 21일 예정된 1000, 1500미터 경기가 주 종목”이라며 “3관왕을 해 국민 여러분의 호응에 보답했으면 하는 기대감도 있지만 몸 다치지 말고, 최선을 다 해 주기만을 바란다”고 부모의 마음을 전했다.

【포천=뉴시스】

다음은 동아닷컴 http://www.donga.com 에 있는 기사입니다.

[동계올림픽] 대표팀 메달리스트 ‘수입도 대박’

입력 | 2010-02-17 10:52:32

금메달은 '돈 메달'이다. 열심히 땀 흘려 이룬 성과에 대한 보상도 크다.

밴쿠버 겨울올림픽에서 메달을 목에 건 선수들이 포상금 대박을 터뜨렸다. 스피드스케이팅 남녀 500m 금메달 모태범과 이상화(이상 한국체대), 쇼트트랙 남자 1500m 금메달 이정수(단국대)는 경기력 향상 연구기금의 월정금 상한액인 100만원을 매달 받게 됐다. 이에 더해 금메달 포상금 6000만원(정부 4000만원, 이건희 전 삼성 회장 2000만원)의 뭉칫돈이 기다리고 있다.

국민체육진흥공단 연금 규정에 따르면 올림픽에 참가한 대표 선수가 금메달을 따면 연금점수 90점과 함께 월정금 100만원을 받는다. 은메달리스트와 동메달리스트에게는 각각 30점과 45만원, 20점과 30만원이 돌아간다.

연금점수 30점에 월정금 45만원을 받던 이상화는 월정금 100만원에 일시 장려금 500만원을 추가로 받는다. 일시장려금은 연금점수가 110점을 초과할 경우 10점당 금메달에는 500만원, 은메달과 동메달에는 150만원씩 지급하는 제도. 이정수와 모태범은 이번 올림픽 전까지 각각 20점과 25점의 연금점수로 매달 30만원을 받고 있었다.

스피드스케이팅 5000m에서 은메달을 따 이번 대회 대표팀 첫 메달의 주인공이 된 이승훈(한국체대)도 월정금 100만원을 받는다. 이미 연금점수가 102점 이었던 덕분에 일시장려금 300만원도 수령한다.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00m에서 간발의 차로 4위를 한 이강석(의정부시청)은 기존 연금 점수 104점(월정금 97만5000원)에 8점을 추가해 역시 월정금 100만원을 받게 됐다.

양종구 기자 yjongk@donga.com


http://www.law717.org
[ 2010-02-20, 16:20 ] 조회수 : 38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