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확대기사 축소

美 "대북제재, 1탄으로 안 끝난다. 추가제재할 것" /영문기사도
조선닷컴   
 

 

다음은 조선닷컴  http://www.chosun.com 에 있는


기사입니다.

--------------------------------------------------------------------------------------

국제
미국ㆍ중남미

美 "대북제재, 1탄으로 안 끝난다.


추가제재할 것"

 

  • 조선닷컴
  • 입력 : 2010.08.31 07:40 / 수정 : 2010.08.31 11:02
미국 재무부의 스튜어트 레비 테러.금융정보 담당 차관 /조선일보DB

레비 재무차관, 아인혼 대북제재 조정관 회견
아인혼 “단순한 회담복귀로는 보상 못해”


 

미국 재무부가 30일(현지시각) 북한 정부기구 5곳과 기업 3곳, 개인 4명 등에 대한 추가 금융제재 조치를 내린 데 이어, 수주일 혹은 수개월 안에 또다른 대북제재 조치를 발표할 것임을 시사했다.

 

스튜어트 레비 미 재무부 차관보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오바마 대통령이 오늘 대북 금융제재 조치를 취한 데 더해, 북한이 은행 몰래 현금을 밀거래해 자금을 확보하는 것을 막기 위해 수주일 혹은 수개월 내에 추가적인 제재 조치가 취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현재 세계는 북한 정부가 불법 활동과 적대적인 행동을 보여주고 있음을 너무도 잘 알고 있다”며 “오늘 오바마 대통령은 천안함 공격과 2009년 핵 실험 및 미사일 발사, 유엔 안보리 결의안 1718 및 1874 위반 등 북한의 지속적인 도발행동에 대한 추가 제재조치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이날 발표된 금융제재 대상을 열거했다. 대상에는 북한 핵 프로그램을 지원하기 위해 다양한 불법 행위를 저질러온 이른바 ‘39호실’과 북한 무기 수출의 절반을 담당하고 있는 청송합작주식회사, 이 회사를 관리하는 북한 정찰총국과 정찰총국의 국장인 김영철 등이 포함됐다.

 

레비 차관보는 “우리는 지속적으로 이러한 (대북) 조치를 취할 것이고 전 세계 도처에 있는 민간부문 및 규제기관과 지속적으로 관련 정보를 공유할 것”이라며 “우리는 과거 비슷한 조치들이 민간 부문의 지원을 얻는데 매우 효과적이라는 것을 알았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우리가 취한 이러한 제재와 오바마 대통령이 오늘 발표한 새로운 대북 금융제재 조치는 모두 세계 도처에 있는 은행과 기업이 북한의 불법 활동을 보다 더욱 철저하게 조사할 것이라는 점을 의미한다”고 평가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로버트 아인혼 미 국무부 대북 대이란 제재담당 조정관이 함께 했다.

 

-----------------------------------------------------------------------------------------------

 

 

다음은 도아닷컴  http://www.donga.com 에 있는 기사입니다.

 

-----------------------------------------------------------------------------------------------

  분야 : 홈 2010.9.1(수) 03 편집 폰트 선택 :

 

노동당 39호실-김영철… 美, 北제재 대상에 추가

 

 



버락 오바마 행정부는 지난달 30일(현지 시간)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비자금을 관리하는 노동당 39호실과 천안함 공격을 주도한 인민무력부 산하 정찰총국을 새로운 제재대상으로 지정했다. 오바마 대통령이 서명한 새 행정명령의 대북제재 리스트에는 노동당 39호실과 정찰총국 외에 북한의 무기수출업체인 청송연합이 포함됐다. 또 개인으로는 김영철 정찰총국장이 제재대상에 올랐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이 같은 대북제재 내용을 담은 새 행정명령에 서명한 뒤 상하 양원 의장에게 통보했다. 새 행정명령은 이날 낮 12시 1분을 기해 효력이 발생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상하 양원 의장에게 보낸 서한에서 “46명의 사망자를 낸 천안함에 대한 기습 공격과 2009년 핵실험과 장거리미사일 발사, 사치품 조달을 포함해 대북제재 결의 1718호와 1874호에 대한 위반행위 등 북한이 미국에 주고 있는 안보 위협을 고려해 새 행정명령을 발동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이번 행정명령은 유엔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 1718호와 1874호를 어긴 채 자행되는 북한 정부와 다른 주체의 구체적인 활동을 표적으로 삼고 있다”며 “구체적으로 무기 거래 및 돈세탁, 재화 및 화폐 위조, 현금 밀수, 마약 거래 등 불법 경제활동을 통해 북한 정부를 지원하는 국제적 네트워크를 조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오바마 대통령은 “이번 조치가 북한 주민에게 합법적으로 인도주의적 구호물자를 제공하는 사람들을 겨냥한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대북제재 실무를 맡고 있는 미 재무부는 이날 사치품 거래와 위조, 밀수 등 불법 행위의 제재대상과 기준을 설정한 새 행정명령과 함께 기존의 대량살상무기(WMD) 확산 관련 행정명령 13382호에 의거해 추가 제재대상 기업과 개인 명단을 발표했다.



13382호 제재대상 명단에는 5개 기관과 3명이 추가로 지정됐다. 이에 따라 새 행정명령에 따른 제재 리스트까지 포함하면 총 8개 기관과 개인 4명이 제재대상에 새로 올랐다.



행정명령 13382호에 따른 추가 제재대상 기관은 △대성무역 △흥진무역 △제2경제위원회 △노동당 군수공업부 △제2자연과학원이며, 개인으로는 △윤호진 남천강무역회사 대표 △이제선 원자력총국장 △이홍섭 전 영변원자력연구소장이다.



스튜어트 레비 미 재무부 테러·금융정보 담당 차관은 이날 재무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앞으로 수주일, 수개월 내에 추가적인 대북제재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혀 이번 행정명령이 제재의 끝이 아님을 분명히 했다. 또 로버트 아인혼 국무부 북한·이란제재조정관은 “북한이 계속 도전적인 자세를 보인다면 그에 대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며 제재의 강도는 더 높아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워싱턴=최영해 특파원 yhchoi65@donga.com



윤완준 기자 zeitung@donga.com

 

------------------------------------------------------------------------------------

 

다음은 미국재무부 (Department of Treasury)의 홈페이지 

 

  http://www.treeas.gov 에 있는

 

< Under Secretary Stuart Levey Remarks on New Executive Order on North Korea >입니다.

---------------------------------------------------------------------------------------------------

 

Press Room
 

August 30, 2010
TG-841

 

Under Secretary Stuart Levey Remarks on New Executive Order on North Korea

As Delivered

 

 

President Obama today signed an Executive Order establishing a new sanctions program that targets a wide range of illicit activities undertaken by the Government of North Korea. The Order gives the U.S. government new authorities to go after the arms sales, luxury goods procurement, money laundering, counterfeiting of currency and other illicit financial activities that enrich the highest echelons of the North Korean government while the North Korean people suffer.

 

The world by now is well aware of the North Korean government's record of illicit activity and its belligerent behavior. Today the President decided that North Korea's continued provocative actions, such as its unprovoked attack on the South Korean naval ship Cheonan in March of this year, which resulted in the ship's sinking and the deaths of 46 sailors; its test of a nuclear device and its missile launches in 2009; its violations of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1718 and 1874; and its illicit and deceptive practices in international markets justify additional sanctions.

 

The destructive course that the North Korean government is charting is facilitated by a lifeline of cash generated through a range of illicit activities. North Korea's government helps maintain its authority by placating privileged elites with money and perks, such as luxury goods like jewelry, luxury cars, and yachts. Not only do these transactions contravene UNSCR 1718, they are unconscionable in light of the fact that many of North Korea's people live in dire poverty. The North Korean government receives millions of dollars every year from arms sales also outlawed by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North Korea has been caught several times making these illicit arms sales, including to Iran and Syria.  The North Korean government also benefits from illicit activities, such as drug trafficking, counterfeiting U.S. currency, and selling counterfeit cigarettes. All of this activity makes up a crucial portion of the North Korean government's revenues.

 

These activities are carried out by a global financial network that generates this income and procures the luxury goods for the government of North Korea. That network is addressed directly by the President's actions today. The President has identified for sanctions a key piece of this network, Office 39, a secretive branch of the North Korean government that manages slush funds and raises money for the leadership, including by trafficking drugs.

 

Also targeted for sanctions today by the President are key elements of North Korea's infrastructure for importing and exporting conventional arms: Green Pine Associated Corporation, and its parent, the Reconnaissance General Bureau, and the Bureau's commander, Lt. Gen. Kim Yong Chol. Green Pine is responsible for approximately half of the arms and related materiel North Korea exports, and has taken over many of the activities of another North Korean entity, KOMID, which was sanctioned by the U.S. for its involvement in proliferation-related activities in 2005 and listed for sanctions by the United Nations in 2009.

These measures are not directed at the people of North Korea, who, as Secretary Clinton has said, have suffered too long due to the misguided priorities of their government. Instead, the financial measures the President took today, as well as additional actions we will take in the weeks and months to come, are aimed at disrupting North Korea's efforts to engage in illicit activities and its ability to surreptitiously move its money by deceiving banks and smuggling cash worldwide.

 

The activities we are targeting in this new sanctions program are violations of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or other international norms.  By naming the individuals and entities involved in these activities, we will be excluding them from any access to the US financial system and, at the same time, we will be assisting responsible businesses and financial institutions around the world that are trying to protect themselves from illicit North Korean activities.  We will continue to take such actions and also to share relevant information with the private sector and regulators around the world.  As we have seen when we have taken similar actions in the past, financial measures such as these that focus on illicit conduct are highly effective in garnering the support of the private sector, which is already quite wary of North Korean-related business and the reputational and other risks it poses. 

 

We are also announcing actions today under already-existing authorities to further target North Korea's proliferation activities. The State Department and Treasury Department have identified five entities and three individuals for sanctions under Executive Order 13382, our proliferation Executive Order. These entities include two trading firms - Korea Taesong Trading Co. and Korea Heunjin Trading Co. - that act on behalf of North Korean arms dealer KOMID in deals involving Iran and Syria.

 

Special Advisor for Nonproliferation and Arms Control, Bob Einhorn, is here as well, and he will make some comments and explain in further detail, if he wishes, the actions taken by the State Department today.

The overall effect of the actions we are taking and the new program announcing by the President today is that North Korea's illicit activities will face even greater scrutiny by banks and firms worldwide.  North Korea's leadership must choose the path it wishes to take: whether it will end its isolation by living up to its international obligations and responsibilities or pursue a path that will subject it to ever-increasing pressure.  

[ 2010-09-01, 10:18 ] 조회수 : 2163
출처 : 조선닷컴 /미국재무부